타이밍이 맞는다 테스형 7타점 만큼 값진 1할대 특급 루키의 3안타

게시판 스포츠 뉴스 타이밍이 맞는다 테스형 7타점 만큼 값진 1할대 특급 루키의 3안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930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부산, 이석우 기자] KIA 타이거즈 김도영이 18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사직 경기에서 5회초 중견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05.18 / [email protected]

    [OSEN=이선호 기자] “타이밍을 잘 맞추고 있다”.

    KIA 타이거즈 특급루키 김도영(18)이 맹타를 휘두르며 반등의 조짐을 보였다. 지난 18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사직경기에 도중에 출전해 맹타를 4타수 3안타 2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주루도중 발꿈치 통증을 일으켜 빠진 황대인 대신 4번타자로 나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4-5로 뒤진 5회 선두타자로 나서 중견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작렬했다. 그것도 롯데 에이스 찰리 반즈를 상대로 터트린 첫 3루타였고 동점득점에 성공했다. 3득점의 발판이었다. 6회는 1사1루에서 3유간을 빠지는 깨끗한 안타도 날렸다. 9회에는 1타점 좌전적시타를 터트려 대승에 기여했다. 4월 16일 NC전 이후 두 번째 3안타였다. 투수들의 공을 정확한 타이밍으로 맞혔다. 

    시범경기 4할대 타율로 눈길을 한 몸에 받고 역대 두 번째로 개막전 고졸 리드오프로 당당히 입성했다. 그러나 집중력을 갖고 던지는 상대 주력투수들의 스피드와 예리한 변화구에 고전했다. 좀처럼 자신의 타이밍을 잡지 못했다. 1할대의 저조한 타율에 그쳤고, KIA 변비타선의 원인을 제공했다. 

    결국 5월부터는 백업요원으로 보직변경을 했다. 2군에 보내지 않고 1군에 둔 이유는 대주자와 대수비로 활용도가 높았기 때문이다.  대주자와 대수비 혹은 가끔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넣었다. 대신 벤치에서 선배들의 경기를 지켜보고, 차분히 타격코치들과 함께 훈련에 매진했다. 선배들의 조언도 새겨들었다. 

    지난 12일 광주 KT전에서 멀티안타를 터트리며 1득점을 했다. 이날은 화끈한 타격으로 존재감을 보였다. 1할대에 머물던 타율도 딱 2할로 올라섰다. 경기를 지켜본 장성호 해설위원은 “타구를 맞히는 타이밍이 정확해졌다. 경기전에 계속 타이밍을 맞추는 훈련을 하더라”며 3안타 이유를 설명했다. 

    김도영이 이날 3안타를 계기로 개막 이후 바닥까지 떨어진 자신감을 찾는다면 타격도 달라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도영이 타격으로 기여를 한다면 팀 타선은 훨씬 강해진다. 4월 부진을 딛고 5월 대폭발한 소크라테스처럼 김도영도 반등할 것인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이선호 기자

    이종범이 해태에서 한창 날리던 시절 인터뷰했는데, 이제는 아들 정후도 인터뷰합니다. 그래서 야구가 재미있네요.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