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모친 잃은 토레이라, “유럽에서 뛰고 싶지 않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코로나19로 모친 잃은 토레이라, “유럽에서 뛰고 싶지 않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821
    adminadmin
    키 마스터


    (베스트 일레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미드필더 루카스 토레이라가 코로나19로 가족을 잃은 후 남미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토레이라는 이번 시즌 아스널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임대 이적했다. 토마스 파티가 아스널로 이적하면서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은 토레이라를 대신 데려와 중원을 보강했다. 그런데 현 상황은 그다지 좋지 않다. 미드필더 자원이 많기에, 이 틈을 뚫기 좀처럼 쉽지 않다. 리그 15경기 출장이 전부다.

    이런 상황에서 토레이라는 코로나19로 모친을 잃었다. 11일간 병마와 싸우던 그의 어머니는 결국 이번주 세상을 떠났다.

    이는 토레이라에게 적잖은 충격이 됐다. 2일(한국 시간) ESPN을 통해 심경을 밝힌 그는 “아르헨티나로 갈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시메오네 감독은 모든 걸 이해했고, 내게 일주일의 휴가 기간을 줬다. 그런데 나는 좀 더 그곳에서 머물고 싶다”라고 고향인 남미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또 가족 곁에 머무르기 위해 아르헨티나 명문 보카 주니어스로 이적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했다. “우리 어머니가 돌아가셨기 때문에 내린 폭력적이고 미친 결정이 아니다. 나는 항상 보카 주니어스를 위해 뛰고 싶다고 말했다. 보카를 위해 뛰고 싶어 죽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물론 막무가내는 아니었다. 클럽과 계약이 돼있기 때문이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뿐만 아니라 원 소속팀 아스널이 그를 보카 주니어스로 보내야 한다. 토레이라는 “클럽들이 동의해주길 바란다. 2년 동안 연속성 없이 개인적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 아스널은 나를 해쳤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내 출장 시간을 보전할 수 없다”라고 불편함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글=조영훈 기자([email protected])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기사제공 베스트일레븐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