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227
    adminadmin
    키 마스터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해리 케인(토트넘)을 향한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토트넘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0대1로 패했다. 불과 일주일전 애스턴빌라를 4대0으로 대파한 팀이 아니었다.

    특히 케인은 애스턴빌라전 후 마스터스 골프대회가 열린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 나타났다. 그는 영국의 ‘스카이스포츠’ 골프 스튜디오에서 등장해 화제가 됐다. 그렇다고 훈련 공백은 없었다. 케인은 애스턴빌라전 후 12일부터 재개된 훈련에 정상적으로 참가했다.

    하지만 브라이턴전 졸전이 ‘미국 여행’을 소환했다. 17일 영국의 ‘풋볼런던’에 따르면 팬들은 SNS를 통해 ‘빅4 경쟁’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기에 케인이 미국으로 날아간 데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볼멘 목소리를 토해내고 있다. 브라이턴전에서 케인의 유효 슈팅은 ‘0개’였다.

    ‘풋볼런던’은 ‘토트넘이 애스턴빌라전에서 승리한 후 며칠을 쉬고 화요일 훈련에 복귀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토요일 브라이턴과의 경기에서 여전히 휴가를 보내는 것처럼 보였다’고 꼬집었다.

    토트넘은 다행히 4위(승점 57)를 유지했다. 아스널(승점 54)이 사우스햄턴에 덜미를 잡힌 것은 호재였다. 하지만 노리치시티를 꺾은 맨유가 아스널을 다득점에서 따돌리고 5위(승점 54)에 올라선 것은 찜찜하다. ‘빅4 경쟁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토트넘의 주장 위고 요리스는 재정비를 다짐했다. 그는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브라이턴전은 매우 평범한 경기력이었다. 유일한 후회는 이같은 경기에선 이길 수 없어도 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게 핵심”이라며 “우리는 일관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브라이턴전 분석을 통해 교훈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다음 경기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상대의 강력한 압박에 적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우리는 이같은 경기를 통해 또 다른 탈출구를 마련해야 한다. 팀이 향상되기 위해선 이같은 시험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 무료로 보는 오늘의 운세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