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첫 우승→과한 축하 파티… “난 쟤가 참 걱정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커리어 첫 우승→과한 축하 파티… “난 쟤가 참 걱정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2108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잭 그릴리시(맨체스터 시티)가 과한 축하 파티로 뭇매를 맞고 있다.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26일(한국 시간) “제이슨 쿤디는 이비자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세레머니를 계속하는 그릴리시를 걱정한다”고 전했다.

    2021년 8월 맨시티에 입단한 그릴리시는 한 시즌 만에 우승을 맛봤다. 이적료에 비해 성적은 초라했다. 리그 26경기에 나서 3골 3도움을 올렸다. 그래도 그릴리시에게는 커리어 첫 우승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하지만 우승 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릴리시는 우승 퍼레이드에서 애스턴 빌라전 승리 비결에 관해 “리야드 마레즈를 빠르게 뺀 것이다. 그는 어제 미겔 알미론처럼 플레이했다”고 말했다. 농담이었으나 굳이 다른 팀 선수를 입에 올려 비판받았다.

    또한 연일 술을 마시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과거 첼시,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었던 쿤디는 그릴리시가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 걱정이다.

    쿤디는 “올 시즌 (맨시티의) 궁극적인 목표가 가능한 많은 트로피를 획득하는 것이었고, (이번 우승 트로피가) 그의 첫 트로피이기에 즐길 수 있다. EPL 첫 우승이다. 그래서 이해한다. 하지만 나는 그가 조금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릴리시는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부름을 받아 잉글랜드 대표팀에 뽑혔다. 6월에만 4경기를 치러야 한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다는 걸 의미한다.

    바삐 4연전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여전히 즐기고 있다. ‘선배’ 쿤디는 안타깝다. 그는 “우리는 월드컵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축하할 일이 있고, 또 있다. 내 마음속에는 약간의 걱정과 ‘잭, 제발 어리석은 짓 좀 하지 마. 신문 1면에 나올만한 짓을 하지 마라’는 생각이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스포츠 바이블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