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제구 부활했지만 류현진, 뜻밖 부상에 자진 강판

게시판 스포츠 뉴스 칼제구 부활했지만 류현진, 뜻밖 부상에 자진 강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825
    adminadmin
    키 마스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괴물’ 류현진(34·토론토)이 불의의 부상으로 시즌 2승이 무산됐다.

    류현진은 26일(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원정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동안 5탈삼진 3피안타 1볼넷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그러나 0 대 0이던 4회 2사 1루에서 조이 웬들과 대결을 앞두고 강판했다.

    마고에게 안타를 내준 뒤 류현진은 몸에 이상을 느낀 듯 벤치에 신호를 보냈다. 코칭스태프와 상의한 뒤 류현진은 자진해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등판한 팀 메이자가 웬들을 좌익수 뜬공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승패 없이 물러난 류현진은 시즌 1승 2패를 유지했다. 무실점 호투하던 류현진이라 아쉬운 조기 강판이었다. 평균자책점만 3.00에서 2.60으로 내린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투구 수는 62개였고, 스트라이크는 43개였다. 류현진의 최고 구속은 91마일(약 146km)였다.

    출발은 산뜻했다. 류현진은 1회 첫 타자 얀디 디아즈를 몸쪽 포심 패스트볼로 2루 뜬공으로 잡아냈다.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 불방망이를 휘두른 랜디 아로자레나는 시속 146km 포심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오스틴 메도우스까지 컷 패스트볼로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공 12개로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 선두 타자 마이크 브로소에게 3루 내야 안타를 내줬다. 정면 타구를 3루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놓친 게 아쉬웠다. 그러나 에스피날은 류현진이 유도한 브랜든 로와 마누엘 마고의 땅볼 타구를 잘 잡아내 2아웃을 잡아냈다. 류현진은 좌타자 웬들을 시속 124km 주무기인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3회는 살짝 제구가 흔들렸다. 류현진은 첫 타자 프란시스코 메히아를 시속 118km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만들었다. 케빈 키어마이어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디아즈를 시속 136km 커터로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앞서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방망이를 이끌어내며 현혹시킨 뒤 커터로 얼린 게 압권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아로자레나에게 풀 카운트 끝에 회심의 몸쪽 속구가 살짝 벗어나 첫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1, 2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3번 타자 메도우스를 포심으로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4회 류현진은 브로소를 시속 124km 체인지업으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낮은 코스에 꽉찬 삼진을 당한 브로소는 심판을 향해 화를 내며 벤치로 돌아갔다. 지난 14일 류현진의 칼날 제구에 당한 뉴욕 양키스 선수들을 보는 듯했다. 로를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마고에게 체인지업이 높게 형성돼 좌중간 안타를 내줬다.

    이후 류현진은 이상을 느꼈다. 다리 쪽에 문제가 있었는지 한 차례 앉았다 일어난 류현진은 더그아웃에 먼저 사인을 보냈고, 코칭스태프와 상의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 클릭 한 번이면 노컷뉴스 구독!

    ▶ 보다 나은 세상, 노컷브이와 함께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노컷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