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받은 진첸코왜 침묵하나!…러시아 동료들 꿀먹은 벙어리에 격정 토로

게시판 스포츠 뉴스 충격받은 진첸코왜 침묵하나!…러시아 동료들 꿀먹은 벙어리에 격정 토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4714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맨체스터 시티에서 뛰고 있는 우크라이나 출신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러시아 동료들의 침묵에 충격을 받았다. 진첸코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서 목소리를 높여달라는 축구계의 요청에 러시아 선수들이 거절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은 러시아와 러시아 프로팀의 국제 대회 출전을 금지시켰다.

    본의 아니게 출전 자격을 박탈당했지만 그 어떤 러시아 선수들조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결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

    진첸코는 5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러시아 선수들 중 단한명도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않고 침묵하는 것에 대해 충격을 받았다”고 솔직히 말했다.

    진첸코는 “대부분의 선수들이 국가대표팀에서 뛰고 있다. 그리고 그들이 어디에 있든 많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팔로워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들은 적어도 이 전쟁을 멈출수 있는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계속해서 진첸코는 “비록 전쟁중이지만 사람들은 그들의 말을 들을 수 있다. 나는 이미 그들의 공포감도 알고 있다. 그러나 그들이 무엇을 두려워하는가? 그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 적어도 그들은 그들의 위치에서 말을 해야한다. 그렇지만 그들은 침묵하고 있다. 그들은 현실을 무시하고 있다. 왜 그런지 나는 알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첸코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첫 번째 경기인 에버턴전에서는 벤치에 앉아 있었다. FA컵에서는 캡틴으로 경기에 출장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진첸코는 “솔직히 나는 나의 딸이나 가족들이 없었다면 전쟁터인 조국으로 돌아갔을 것이다”러고 울먹였다.

    “나는 우크라이나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 남은 인생에서도 그렇다”고 밝힌 진첸코는 “여러분들은 보았을 것이다. 그들이 살기위해 어떻게 싸우고 있는지를…나는 내 조국의 국민들이 어떤 정신력을 가지고 있는 지 안다. 그들은 결사적으로 항전할 것이고 또 죽을 것이다. 그렇지만 결코 항복하지는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공교롭게도 진첸코는 영국으로 건너오기 전에 프로 선수의 시작을 러시아의 FC우파에서 시작했다.

    진첸코는 이렇게 절규하면서 BBC와의 인터뷰를 마쳤다.
    “나는 울고만 있다. 지난 한주동안 나는 차를 몰고 있을 때도 아무런 이유없이 그냥 울음이 나왔다.”

    [사진=AFPBBNews]

    (이석희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이석희 기자

    노트북 자판을 뽀갤듯이 두드리는 이석희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