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이어 이대호도 작심발언 “선거철 야구장 공약, 좀 지켜주세요” [인천 톡톡]

게시판 스포츠 뉴스 추신수 이어 이대호도 작심발언 “선거철 야구장 공약, 좀 지켜주세요” [인천 톡톡]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03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박준형 기자]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 [email protected]

    [OSEN=인천, 홍지수 기자] 최근 추신수(39, SSG 랜더스)는 한국 야구 환경을 두고 작심 발언을 했다. 그리고 KBO 리그 베테랑 이대호(39, 롯데 자이언츠)도 거들었다.

    지난달 30일 추신수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시범경기 때 한국 야구 인프라의 열악한 현실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환경이 바뀌었고, 하나부터 열까지 내가 생각하는 것은 끝이 없다. 그렇게 생각하는 것 보다 맞춰 가야 한다. 마치 무인도에 혼자 떨어진 느낌과 같다. 내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없고, 어차피 해야 하는 것이 있다. 여기에 맞춰 가야 한다”먀 시범경기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처음 뛰어 본 잠실구장을 두고 “솔직하게 얘기하면, 사실 1군이라고 하면 메이저리그도 그렇고 KBO도 1군에서 뛰기 위해 꿈꾸며 노력하는 선수들이 있다. 그런데 열악한 환경에서 야구를 하는 것 같다. 이렇게 열악한 환경에서 야구를 하면서도 국제대회 성적이 대단한 것이 놀랍다. 좋은 환경이라면 더 좋은 선수가 될 선수가 많은데 아쉽다”고 지적했다.

    원정팀 시설로 실내 배팅 케이지가 없는 것을 꼬집었다. 여러모로 다수의 KBO 리그 구장 환경이 열알악한게 사실이다. 이 점을 두고 이대호도 공감했다.

    이대호는 이날 비로 취소된 야구장에 남아 인터뷰에 응했다. 일본과 미국에서 야구를 경험한 이대호는 “(추)신수가 인터뷰한 것을 봤다. (그의 말대로) 잘못된 것 같다. 원정 팀 샤워 시설이나 연습 공간이 없는것은 문제가 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가장 오래된 구장에서도 준비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이런 공간들을 만들어주면 더 편하게 운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잠실구장에는) 원정팀을 위한 실내 배팅 케이지가 없다. 최소한의 준비만 있어서 아쉬웠다. 2시간 전에 야구장에 도착해 선수들이 몸 풀고, 배팅을 한 30개 치고 경기에 들어가게 된다. 야구가 그렇게 쉽지 않다. 모든 준비를 다 하고도 안 될 수 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대호는 “신수가 느끼는 걸 이야기했을 것이다. 그래도 야구장이 새롭게 많이 지어지고 있고, 시설도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선거철마다 이야기하는데, 좀 지켜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인들은 선거철마다 야구장 개선, 새 야구장을 공약으로 걸고 있지만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부산 야구 팬들과 선수들을 비롯해 야구인들의 바람이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