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표 생존 본능, 박효준에게도 영향력 미쳤다…“살아남는 법 가르쳐주셨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추신수표 생존 본능, 박효준에게도 영향력 미쳤다…“살아남는 법 가르쳐주셨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4906
    adminadmin
    키 마스터


    ▲ 메이저리그 콜업을 기다리고 있는 박효준. ⓒMILB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며 메이저리그 콜업만을 기다리고 있는 박효준(25)이 부푼 포부를 밝혔다. 또, 대선배인 추신수(39·SSG 랜더스)로부터 받은 영향도 이야기했다.

    박효준은 25일(한국시간) 마이너리그 홈페이지인 MILB닷컴과 인터뷰에서 “야탑고를 다닐 때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전지훈련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미국 선수들과 상대하며 나도 뒤지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아 미국 진출 자신감이 생겼다”고 미국행 배경을 밝혔다.

    이어 “고등학교 2학년 때는 양키스의 입단 제의를 거절했지만, 이듬해 다시 오퍼가 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야탑고 시절 초고교급 유격수로 활약했던 박효준은 2014년 116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양키스로 향했다. 이어 루키리그를 시작으로 싱글A, 상위 싱글A, 더블A를 차례로 거쳤고, 올해 마침내 트리플A로 올라섰다.

    현재 분위기는 좋다. 트리플A 27경기에서 타율 0.357 6홈런 21타점 28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메이저리그 콜업 청신호를 밝혔다. 타율과 출루율(0.496), 장타율(0.633) 모두 상위권을 놓치지 않고 있는 박효준이다.

    추신수에게 받은 영향력도 이야기했다. 박효준은 “추신수 선배는 마이너리그에서 시작해 한 계단씩 올라가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 또, 내게 야구선수로서의 삶과 훈련법 등과 관련해 조언해줬고, 미국에서 살아남는 법을 가르쳐줬다”고 설명했다.

    박효준처럼 2001년 부산고 졸업 직후 미국으로 떠난 추신수는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기간 머문 뒤 2009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마침내 주전 외야수로 발돋움했다. 그리고 신시내티 레즈와 텍사스 레인저스를 거치며 한국인 역사상 최고의 타자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텍사스 사령탑을 맡고 있는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이 올 시즌 인터뷰에서 종종 “우리 선수들에겐 추신수의 정신력과 자세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할 정도다.

    이처럼 선배의 장점을 본받으며 성장한 박효준은 이제 메이저리그 콜업을 기다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고봉준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