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시간 두 골 폭발’ 제주, 수원FC에 통쾌한 3-1 대역전승 [오!쎈 수원]

게시판 스포츠 뉴스 ‘추가시간 두 골 폭발’ 제주, 수원FC에 통쾌한 3-1 대역전승 [오!쎈 수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428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수원, 서정환 기자]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터트린 제주가 대역전극에 성공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수원FC에게 3-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22점의 제주는 2위가 됐다. 수원(승점 11점)은 10위다.

    3-5-2의 수원은 김승준과 라스 투톱이 나섰다. 2선에서 박민규, 이승우, 정동호가 받쳤다. 장혁진과 이기혁이 공수를 조율하고 스리백은 잭슨, 김건웅, 김동우였다. 수문장은 유현이 맡았다.

    제주는 3-4-3으로 맞섰다. 제르소, 주민규, 추상훈 스리톱에 정우재, 최영준, 이창민, 안현범의 중원이었다. 정운, 김오규, 김봉수의 수비에 골키퍼는 김동준이 장갑을 꼈다.

    제주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3분 스루패스를 받은 추상훈이 수비수 셋을 제치고 왼발슛을 날렸다. 유현 골키퍼가 가까스로 펀칭해 위기를 넘겼다.

    이승우도 시동을 걸었다. 전반 8분 수원의 역습에서 이승우가 박스 안쪽에서 라스의 롱패스를 받았다. 몸싸움에서 밀린 이승우는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이승우는 절호의 선제골 기회를 잡았다. 전반 13분 박스안에서 공을 잡은 이승우의 슈팅이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이승우는 다음 공격에서도 위협적인 중거리포를 때렸다.

    제주는 전반 25분 추상훈을 빼고 조나탄 링을 넣는 결단을 내렸다. 수원도 전반 27분 이기혁을 빼고 정재용을 넣었다. 교체는 적중했다. 전반 30분 정재용이 때린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 김오규의 몸을 맞고 굴절돼 그대로 자책골이 됐다.

    전반 44분 이승우가 날린 헤더는 불발됐다. 남기일 감독이 추가시간 옐로카드를 받는 보기 드문 장면도 연출됐다. 수원이 1-0으로 전반전을 리드했다.

    첫 골을 이끌어낸 정재용은 후반 2분에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김동준 골키퍼가 가까스로 선방했다. 유현 골키퍼 역시 제주의 파상공세를 육탄으로 저지했다.

    이승우는 후반 22분 골키퍼의 롱패스를 라스가 헤더로 떨궈주자 그대로 잡아 수비수 둘을 제치고 오른발 터닝슛을 날렸다.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겨나갔다.

    수원이 치명적 실수로 동점골을 헌납했다. 김동준 골키퍼의 골킥을 정동호가 잡았지만 골키퍼 유현에게 안일한 백패스를 했다. 공을 가로챈 제주는 쇄도하던 주민규가 동점골을 밀어넣어 1-1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제주는 추가시간 김주공과 이창민의 연속골이 터져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행운의 선제골을 넣었던 수원은 통한의 실수로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 [email protected]

    [사진] 수원=김성락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