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류현진 바라기에게 첫 패 안겼다…타율 2할6푼2리 [TB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최지만, 류현진 바라기에게 첫 패 안겼다…타율 2할6푼2리 [TB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512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류현진 바라기’로 잘 알려진 마노아에게 첫 패를 안겼다. 

    최지만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서 6회 적시타를 터뜨리는 등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타율 2할6푼3리에서 2할6푼2리로 떨어졌다. 

    4번 1루수로 나선 최지만은 2회 1루 땅볼, 4회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최지만은 6회 토론토 선발 마노아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3루 주자 라미레스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최지만은 8회 1사 2,3루 찬스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토론토를 3-0으로 꺾고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6회 1사 후 로우의 좌중간 안타, 프랑코의 좌전 안타로 1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라미레스의 야수 선택과 상대 실책으로 1점을 먼저 얻었다. 곧이어 상대 폭투를 틈타 1점 더 보탰다. 계속된 1사 3루 찬스에서 최지만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선발 스프링스(4⅔이닝 4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위슬러는 1⅓이닝 무실점(1탈삼진)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반면 토론토 타선은 침묵을 지켰다. 선발 마노아는 6이닝 5피안타 4탈삼진 3실점(1자책) 호투했으나 타선이 침묵하는 바람에 패전의 멍에를 썼다. 시즌 첫 패. 3루수 채프먼은 두 차례 실책을 범하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손찬익 기자

    야구는 인생의 축소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