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루홈런 때려서일까? 추신수, 아내 생각에 또 한숨 가장 힘들다 [오!쎈 광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첫 만루홈런 때려서일까? 추신수, 아내 생각에 또 한숨 가장 힘들다 [오!쎈 광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998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가장 힘들다”.

    추신수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출전해 KBO리그 데뷔 첫 만루홈런을 때리고, 볼넷 3개를 얻어내는 활약을 펼쳤다. 팀의 11-5 대승과 2연승을 이끌었다. 

    개막 한 달 넘게 이어온 부진의 터널이 보이는 활약이었다. 그라운드에서는 동료들과 함께 기분좋은 표정을 지었지만 인터뷰 룸에서는 가족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첫 타석은 볼넷을 골랐다. 4회 두 번째 타석은 KIA 애런 브룩스를 상대로 제대로 밀어쳤으나 좌익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이때부터 감이 좋았다. 6회 포수 땅볼에 이어 7회는 볼넷을 골라내 동점의 발판을 놓았다. 

    밥상은 8회초 2사 만루에서 찾아왔다. KIA 마무리 정해영이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 역전을 허용한 직후였다. 이때부터 메이저리거의 풍모가 되살아났다. 

    정해영이 바깥쪽 직구를 던지자 결대로 밀어쳤다. 타구는 높게 포물선을 그리며 왼쪽 기둥으로 넘어갔다. 심판은 파울을 선언했고, SSG 벤치는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기둥 바깥쪽을 살짝 맞고 튕기는 장면이 나오자 SSG 관중석에서는 대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시즌 8호이자 데뷔 첫 만루홈런이었다. SSG는 이 홈런으로 대승을 거두었다. 추신수는 9회 6번째 타석에도 등장해 볼넷을 골라냈다. 

    경기후 추신수는 “예전에도 말했는데 미국에서도 만루찬스를 두려워하지 않고, 더 좋아했다. 타자보다 투수들이 더 조심조심한다. 마운드에서 잘해야하는 긴장감이 있다. 통산 만루에서 좋았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생각보다 점수를 올릴 수 있는 안타를 생각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 맞는 순간 홈런으로 생각했다. 마지막에 기둥쪽으로 꺾여 긴가민가했다. 뛰었기 때문에 기둥에 맞는 것은 안보였다. 비디오판독으로 보는 순간 기분이 좋았다”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가족 이야기가 나오자 얼굴에는 그리움이 가득했다. 그는 가족과 떨어져 나홀로 생활을 하고 있다. 동료, 친구들이 챙겨준다고 하더라도 매일 가족과 떨어져 홀로 잠을 청하는 시간은 견디기 쉽지 않다. 개막 이후 부진한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다. 

    그는 “하루에 3~4번 영상통화를 한다. 18~19년 항상 옆에 있었는데 그런 사람이 없다는 것이 큰 변화이다.  한국에서 가장 힘든 것 중 하나이다. 디테일하게 말하기는 어렵지만….(아내가) 백신을 다 맞으면 한국에 오더라도 2주 격리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간절한 표정을 지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