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페퍼, 우선 지명으로 바르가 선택…도로공사 켈시 재계약(종합)

게시판 스포츠 뉴스 창단 페퍼, 우선 지명으로 바르가 선택…도로공사 켈시 재계약(종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9233
    adminadmin
    키 마스터

    2021-22시즌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페퍼 저축은행의 지명을 받은 바르가.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7구단인 페퍼저축은행이 우선 지명을 통해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 바르가(22·헝가리)를 지명했다.

    김형실 페퍼 감독은 28일 오후 2시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1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바르가를 선택했다.

    창단 혜택을 통해 우선 지명권을 얻은 김형실 감독은 주저 없이 바르가의 이름을 호명했다. 192㎝의 라이트 포지션인 바르가는 타점 높은 공격력을 앞세워 일찌감치 모든 팀들이 1순위로 점찍었다.

    바르가는 화상 인터뷰에서 “1순위 지명을 전혀 기대하지 못했다”면서도 “너무 기쁘다. 신난다”고 미소 지었다.

    창단 첫 외국인 선수가 된 바르가는 “다음 시즌 팀이 최대한 많이 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2순위 지명권을 가진 현대건설은 야스민 베다르트(25·미국)를 뽑았다. 베다르트는 196㎝의 장신 라이트다.

    베다르트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 “강한 공격력을 갖고 있고, 블로킹도 좋다. 코트 위에서 항상 긍정적인 에너지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3순위 지명권 KGC인삼공사는 옐레나 므라제노비치(24·보스니아)를 뽑았고, 4순위 지명권의 행운을 얻은 흥국생명은 캐서린 벨(28·미국)을 선택했다. 벨은 등록명 캣벨로 2015-16시즌 GS칼텍스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다.

    5년 만에 V리그 무대를 다시 밟게 된 캣벨은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그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는 많이 어렸고 고양이였다”고 말한 뒤 “이제는 경험이 쌓여서 사자가 됐다. 이전보다 전체적으로 좋아졌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5순위 지명권을 가졌던 한국도로공사는 켈시 페인과 재계약을 맺었고, 6순위인 IBK기업은행은 레베카 라셈(24·미국)의 이름을 호명했다.

    라셈은 화상인터뷰에서 “할머니가 한국 사람이라 한국 무대서 뛰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 7순위인 GS칼텍스는 레티치아 바소코(28·카메룬)를 데려왔다.

    이로써 지난 시즌 V리그에서 뛰었던 1명의 외국인 선수만 재계약을 했고, 6명의 외국인선수가 새롭게 지명됐다. 재계약한 켈시는 30만달러(세금포함)를 받게 됐고, 나머지 선수들은 연봉으로 20만달러(세금포함)를 수령한다.

    이번 외국인 드래프트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 역순으로 차등 확률을 부여해 지명 순서를 정했다. 6위 현대건설이 구슬 30개, 5위 KGC인삼공사가 26개, 4위 한국도로공사가 22개, 3위 IBK기업은행이 18개, 2위 흥국생명이 14개, 1위 GS칼텍스가 10개를 추첨기에 넣고 나온 구슬 순서에 따라 지명권을 행사했다.

    확률이 낮았던 흥국생명이 3번째로 나온 것이 인상적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날 트라이아웃은 비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각 구단은 현장에서 직접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지 못하고 영상 등을 토대로 선수를 뽑았다.

    여자부 드래프트에는 지난 3월2일부터 4월5일까지 총 50명의 선수들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청자 중 드래프트에 참가할 최종 명단 39명과 지난 시즌 활약했던 선수 2명을 포함해 총 41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2021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email protected]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BBC 한글 뉴스 ▶ 뉴스1 미래포럼 2021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뉴스1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