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발·단신의 한계 딛고…높이뛰기 우상혁, 새 하늘을 열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짝발·단신의 한계 딛고…높이뛰기 우상혁, 새 하늘을 열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182
    adminadmin
    키 마스터

    한국인 최초로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도쿄올림픽 4위에 이은 쾌거


    우상혁, 남자 높이뛰기 세계 챔피언
    (베오그라드 로이터=연합뉴스) 우상혁(왼쪽 두 번째)이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승한 뒤 함께 경쟁한 선수들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의 오른발은 왼발보다 작다.

    8살 때 당한 교통사고 후유증이다.

    신체조건도 높이뛰기에 최적화되지 않았다.

    우상혁은 키 1m88㎝로, 높이뛰기 선수 중에는 작은 편이다.

    세계적인 높이뛰기 선수의 키는 1m90㎝를 넘는다.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5위 안에 든 선수 중 키가 1m90㎝ 미만인 선수는 우상혁뿐이었다.

    하지만, 우상혁은 ‘짝발’과 ‘단신’의 한계를 딛고, 한국 육상 트랙&필드를 활짝 열었다.

    우상혁은 2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4를 뛰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긍정의 힘’이 만든 놀라운 성과다.

    우상혁은 교통사고를 떠올리면서도 ‘천운’이라고 했다.

    “구름발인 왼발을 다쳤으면 높이뛰기 선수를 할 수 없었을 겁니다.”

    또한, 고비 때마다 은사를 만나 새로운 길로 발을 내디뎠다.

    우상혁은 초등학교 2학년 때 교통사고로 오른발을 다쳤다.

    하지만 ‘달리기’가 좋았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를 졸라 육상부에 들어간 것도 그저 달리는 게 좋아서였다.

    대전 중리초등학교에서 윤종형 코치를 만나면서 우상혁의 인생이 달라졌다.


    바를 넘는 우상혁
    (베오그라드 AP=연합뉴스) 우상혁이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고 있다.

    우상혁은 “육상부에 들어가 다른 선수와 뛰어보니, 내 달리기 실력은 별 게 아니더라”고 웃으며 “윤종형 선생님의 권유로 높이뛰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짝발’은 극복의 대상이었다.

    우상혁은 “아무래도 발 크기가 다르니 ‘밸런스’가 맞지 않는다. 균형감에 문제가 있었다”며 “균형감을 유지하는 훈련을 많이 했다. 균형을 잡으니 높이뛰기에는 짝발이 더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했다.

    상대적으로 작은 키도 ‘우상’ 스테판 홀름(스웨덴)을 떠올리며 극복했다.

    우상혁은 “나도 내 신체조건이 좋은 편이 아니라는 건 알고 있다”면서도 “작은 키로도 성공한 선수가 많다. 노력은 배반하지 않는다”고 했다.

    우상혁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홀름이다.

    홀름은 1m81㎝ 작은 키로도 세계를 제패했고, 개인 최고 2m40을 뛰었다.

    우상혁은 “홀름의 경기 영상을 자주 본다”고 했다.

    우상혁이 지난해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2m35를 넘어 4위를 차지하면서, 홀름도 우상혁을 주목하기 시작했다. 홀름과 우상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대화를 나눴다.

    이젠 홀름도 우상혁의 경기 영상을 찾아본다.


    짝발 높이뛰기 선수
    남자 높이뛰기 국가대표 우상혁이 2016년 7월 26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훈련 도중 취재진에게 길이가 다른 자신의 발을 보여주고 있다. 2016.7.26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상혁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슬럼프에 빠졌다.

    기록은 정체됐고, 피로골절 부상도 당했다.

    좌절감에 빠져 있던 우상혁에게 김도균 한국육상 수직도약 코치가 손을 내밀었다.

    우상혁은 “정말 힘들 때 코치님을 만났다. 나도 나를 믿지 못할 때 코치님은 ‘상혁아, 넌 더 할 수 있어’라고 말씀해주셨다. 코치님과 함께 한 시간 동안 ‘훈련의 성과’와 ‘나 자신’을 믿게 됐다”고 했다.

    김도균 코치는 ‘당장은 기록이 나오지 않아도, 탄탄한 실력을 쌓는’ 중장기 계획을 세워 우상혁에게 제시했다.

    우상혁은 “단기적으로 성과가 나오지 않을 때는 ‘이 방향이 맞나’라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놓으며 “그런데 역시 김도균 코치님 생각이 옳았다”고 했다.


    [올림픽] 우상혁, 김도균 코치님 감사해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2m30의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운 뒤, 정체했던 우상혁의 기록은 2021년 6월 29일 2m31로 1㎝ 올랐고, 도쿄올림픽에서는 2m35까지 상승했다.

    김도균 코치에게 설득당한 우상혁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기 전인, 2021년 3월에 ‘입대’하기도 했다.

    김 코치는 ‘군인 신분’의 절제된 생활이 우상혁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고, 우상혁은 김 코치의 권유를 받아들였다. 이 정도로 김 코치와 선수들 사이에 신뢰가 깊어졌다.

    한계를 극복하고, 귀한 은사도 만난 우상혁은 이제 한국 육상 트랙&필드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가 됐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육상 트랙&필드 최고 성적인 4위에 올랐고, 한국 육상에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첫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2022시즌 남자 높이뛰기 세계 랭킹 1위도 우상혁이다.

    짝발과 단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은사들의 도움을 도약대로 삼은 우상혁에게 하늘이 활짝 열렸다.

    자신의 키보다 50㎝ 높은 2m38을 뛰겠다는 의지를 담아 SNS 아이디를 WOO_238로 정한 우상혁은 이제 목표를 상향 조정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