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괴물이 나타났다. 빗맞은 타구가 스피드 173km 찍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진짜 괴물이 나타났다. 빗맞은 타구가 스피드 173km 찍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117
    adminadmin
    키 마스터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일본 프로야구 괴물 루키 사토 데루아키(22.한신)가 자신이 왜 괴물인지를 증명했다.

    사토는 15일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히로시마와 경기에 6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전날 홈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홈런을 치며 시즌 5호 홈런을 기록했다.
    한신 신인 타자 사토가 빗맞은 타구도 173km의 빠른 타구 스피드를 낼 정도로 가공할 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사진=한신 SNS

    2점 앞선 4회 무사 1루였다. 볼카운트 1-1에서 히로시마 선발 도코다가 던진 패스트볼을 풀스윙. 강한 타구가 튀어 올랐고 중견수 방향으로 일직선 그대로 날아가 5호 2점 홈런을 만들었다.

    한신 신인이 4월까지 홈런 5개를 몰아친 것은 양대 리그 분리 이후 사상 첫 쾌거다. 1969년 다부치가 3개, 2019년·지카모토의 4개를 넘었다.

    신인이 고시엔 구장에서 두 경기 연속 홈런을 친 것은 2015년 에고시 이래 처음이다

    비거리는 131m였고 타구 스피드는 173km였다. 발사각은 24도로 이상적이었다.

    사토는 홈런을 친 뒤 “조금 먹혔지만 충분히 스윙을 했기 대문에 페어존으로 들어왔다고 생각한다. 경기 중반에 추가점을 원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최고의 형태로 추가점을 뽑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먹혔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방망이가 먹혔다는 표현은 공이 스윗 스팟을 지나 좀 더 손목쪽으로 가깝게 공이 맞았을 때 쓰는 표현이다. 정확하게 맞지 않았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타구 스피드가 무려 173km가 나왔다.

    괜한 겸손이 아니었다. 경기를 지켜 본 야구 평론가 후쿠모토 유타카씨는 “영상을 돌려보니 실제로 공이 좀 먹힌 타구였다. 그것이 사토의 진가”라고 높게 평가했다.

    빗맞아도 173km의 타구 스피드로 131m를 날릴 수 있는 것이 사토의 진가다. 아직 타율이 2할대 초반에 불과하지만 사토의 홈런 퍼레이드에 일본 열도가 열광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본 프로야구에 진짜 괴물이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 클릭 핫! 뉴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