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땀 뺀 류현진, 필라델피아전 2⅔이닝 5K 1실점 교체…4회 재등판

게시판 스포츠 뉴스 진땀 뺀 류현진, 필라델피아전 2⅔이닝 5K 1실점 교체…4회 재등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66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이 시범경기 3번째 등판에서 다소 고전했다. 

    류현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등판, 2⅔이닝 5피안타 1볼넷 1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다. 3회 2사 1루에서 투구수 65개가 되자 교체됐지만 4회 재등판했다. 

    1회 시작이 좋지 않았다. 앤드류 매커친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시작한 류현진은 J.T. 리얼무토를 3루 땅볼 처리했지만 브라이스 하퍼를 7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1루에 내보냈다. 리스 호스킨스를 커터로 헛스윙 삼진 잡았으나 진 세구라에게 2루 내야 안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계속된 2사 1,2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몸에 맞는 볼까지 던져 만루 위기를 초래했다. 앤드류 냅을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3구 삼진 요리, 추가 실점을 주지 않았으나 1회에만 25개의 공으로 힘을 뺐다. 

    2회에도 선두 스캇 킹어리를 커터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지만 로날드 토레이스와 매커친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2루 위기에 몰렸다. 리얼무토를 중견수 뜬공, 하퍼를 유격수 내야 뜬공 처리하며 실점 없이 끝냈다. 

    3회도 쉽지 않았다. 호스킨스를 체인지업으로 루킹 삼진 잡았으나 12구까지 가는 승부를 했다. 세구라는 3루 쪽으로 기습 번트를 대며 내야 안타로 류현진을 괴롭혔다. 후속 그레고리우스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돌려세운 류현진은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구원투수 타이 타이스에게 넘겼다. 

    총 투구수는 65개로 스트라이크 44개, 볼 21개. 포심 패스트볼(23개), 체인지업(16개), 커터(15개) 커브(11개) 순으로 던졌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91.8마일(148km), 평균 구속은 89.6마일(144km)로 측정됐다. 삼진 5개를 잡았지만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고, 필라델피아 타자들의 끈질긴 승부에 투구수가 불어나 다소 어려운 경기가 됐다. 

    시범경기 특별 규칙에 따라 류현진은 4회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