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행 택한 배구 여제 김연경, 7개월 뒤 다시 거취 고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중국행 택한 배구 여제 김연경, 7개월 뒤 다시 거취 고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071
    adminadmin
    키 마스터


    김연경, 도드람 2020-2021 V-리그 정규리그 MVP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다양한 선택지를 놓고 고민하던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중국 상하이 유베스트와의 계약을 택했다.

    김연경의 에이전트는 19일 “김연경이 상하이와 입단 합의했다”고 밝혔다.

    11년 만에 한국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에 복귀한 김연경은 여자배구 흥행을 주도했다. 팀은 정규리그 2위·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그쳤지만, 김연경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흥국생명과 1년 계약을 한 김연경은 국내 잔류와 국외 리그 진출을 놓고 고민했다.

    고민이 길어지면서 유럽행 가능성은 점점 줄었다.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리그였다. 2017-2018시즌에 뛴 익숙한 상하이 구단 입단에 합의했다.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아직 다음 시즌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홈 앤드 어웨이의 기존 방식이 아닌 일정한 장소에서 ‘단축 시즌’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주기 위해서다.

    지난 시즌에도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11월 12일에 개막해 12월 18일에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김연경의 에이전트는 “만약 올해도 중국 리그가 단축 시즌을 벌이면, 김연경이 중국에 머무는 시간은 3개월 정도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에게도 휴식이 필요하다.

    김연경은 2020-2021 V리그에서 치열하게 싸웠다.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41경기를 치렀고, 공수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짧은 휴식을 마친 후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합류한 김연경은 21일 오전 이탈리아로 출국해,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한다.

    그리고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노린다.


    서브 준비하는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한국에서 머물다가 중국으로 건너갈 계획이다.

    중국리그가 올해 12월 혹은 내년 1월 초에 종료하면 김연경은 ‘휴식’과 ‘다른 리그 진출’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2021-2022시즌 유럽리그는 올해 5월 초까지 진행한다.

    터키 혹은 이탈리아 구단은 여전히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

    2021년 출범해 2∼3월에 정규리그를 치른 미국 여자프로배구 리그 진출도 가능하다.

    V리그 복귀도 고려 대상이 될 수 있다.

    김연경은 국외 리그에서는 모든 팀과 계약이 가능한 자유로운 신분이다. 그러나 V리그로 돌아오면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한다.

    V리그에서 김연경은 한 시즌을 더 뛰어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흥국생명이 ‘임대 선수’로 김연경을 중국 리그로 보내면, 김연경은 2021-2022시즌 종료 뒤 V리그에서도 FA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그러나 흥국생명에 ‘김연경 보유권 포기’를 강요할 수 없다. 김연경은 V리그 임의 탈퇴 신분으로, 국외 리그에서 뛸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네이버에서도 뉴스는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 국힘이 ‘5·18진상규명·왜곡처벌법’ 통과시켜?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연합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