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거리 된 손파이더맨… ”진열장에 트로피대신 거미줄 추가하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조롱거리 된 손파이더맨… ”진열장에 트로피대신 거미줄 추가하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853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진선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스파이더맨 세레머니’가 때아닌 조롱거리가 됐다.

    토트넘은 27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3-0으로 대승했다. 토트넘은 리그 6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29점, 5위로 도약했다.

    이날도 손흥민의 활약은 눈부셨다. 손흥민은 리그 8호골을 신고하며 4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후반 29분 루카스 모우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손흥민이 감각적으로 돌려 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득점 이후 손흥민은 ‘깜짝 세리머니’로 볼거리를 선사했다. 더이상 볼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던 스파이더맨 세레머니가 재차 등장했다. 손흥민은 앞서 브렌트포드, 노리치 시티전에서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리고 노리치 시티전 이후 더이상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실제 2경기 동안 스파이더맨 세레머니는 없었다. 하지만 이날 손흥민은 모우라, 에메르송 로얄, 다빈손 산체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등 팀 동료들과 함께 깜짝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를 본 토트넘 공식 채널은 스파이더맨을 제작하는 마블의 세계관, 멀티버스를 언급하며 뜨겁게 반응했다. 또한, EPL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도 세레머니 사진과 함께 문구를 게시하는 등 손파이더맨 세레머니에 열광했다.

    팬들 반응 역시 뜨거웠다. “다시 한번 손파이더맨을 볼 수 있다니 기쁘다”, “기다렸던 세레머니다”, “여럿이서 하니 더 보기좋다” 등 환호성을 질렀다.

    그러나 세레머니를 조롱하는 이들도 있었다. “토트넘 트로피 진열장에 거미줄이 많은 이유”, “트로피 진열장에 트로피 대신 거미줄을 추가하고 있네”,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아니고 스파이더맨:노 트로피 홈” 등의 댓글을 달며 토트넘의 오랜 무관을 놀렸다.

    토트넘은 지난 30년 동안 리그컵 2회 외에는 한 번도 제패하지 못했다. 2008년 카라바오컵 우승이 마지막이다.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진선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