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이종범이라는 찬사가 아깝지 않네…KIA 특급 신인, 데뷔 첫 홈런 포함 원맨쇼 [오!쎈 대구]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제2의 이종범이라는 찬사가 아깝지 않네…KIA 특급 신인, 데뷔 첫 홈런 포함 원맨쇼 [오!쎈 대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510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대구, 조은정 기자] 15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3회초 KIA 선두타자 김도영이 동점 좌월 솔로포를 때려낸 뒤 나주환 코치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22.03.15 /[email protected]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제2의 이종범’으로 기대를 모으는 KIA 타이거즈의 ‘특급 신인’ 김도영(19)이 15일 대구 삼성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터뜨리는 등 미친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1번 3루수로 나선 김도영은 1회 상대 실책을 틈타 누상에 나갔고 나성범의 선제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서 삼성 두 번째 투수 최하늘에게서 좌월 솔로 아치를 빼앗으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손맛을 봤다.

    김도영은 4회 좌중간 안타를 추가하며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14일 대구 삼성전에 이어 이틀 연속 멀티히트 행진.

    김종국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김도영은 공수주에서 봐야 할 게 많은 선수”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김도영은 타격할 때 적극적인 모습이 좋다.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오는 공은 과감하게 휘두르는 편이다. 스피드와 파워도 좋다”고 후한 점수를 줬다.

    이날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를 달성하며 미친 존재감을 뽐낸 김도영. 보면 볼수록 매력 만점의 선수라는 건 분명해 보였다.

    한편 KIA는 삼성을 7-4로 꺾고 12일 창원 NC전 이후 시범경기 2연승을 달렸다. 3회 5득점 빅이닝을 완성하는 등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NC포’ 나성범과 최형우는 동시 폭발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김종국 감독은 경기 후 “김도영은 기대한만큼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타구가 가지 않아) 아직 수비에선 더 지켜봐야 하지만, 오늘도 공격과 주루에서 매우 좋은 모습이었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손찬익 기자

    야구는 인생의 축소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