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SSG 구단주 히어로즈 인수하려 했지만 무시당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정용진 SSG 구단주 히어로즈 인수하려 했지만 무시당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9231
    adminadmin
    키 마스터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SSG 랜더스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이 ‘클럽하우스’에 다시 등장했다.

    정 부회장은 27일 음성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럽하우스에 접속해 롯데 자이언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관련 이야기를 꺼냈다. 신 회장은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 방문했는데, 2015년 9월 11일 부산 사직야구장 방문 뒤 6년 만에 경기를 보러 갔다.

    정 부회장은 롯데 팬이 개설한 공간에 초대받았는데, 신 회장이 야구장에 간 것은 자신이 도발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SSG 랜더스를 인수하고 나서 유통 라이벌이라고 불리는 롯데가 본업과 야구를 연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발언을 했었다.

    그는 또 신 회장을 ‘동빈이 형’이라고 칭하며 야구를 좋아하지 않는 인물이라고도 이야기했다. 야구를 좋아했다면 야구장에 한동안 오지 않을 수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도발에 롯데 측에서는 불쾌해할 수 있지만, 라이벌 구도를 통해 더 좋은 정책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롯데 외 또 다른 라이벌로 생각하는 구단이 있느냐고 묻는 데 키움 히어로즈를 언급했다. 그는 과거 넥센 시절 구단을 인수하려 했으나, 구단 측에서 자신을 “무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SSG가 키움과 시즌 첫 만남에서 위닝시리즈를 가져간 데 있어 기분 좋았다며 허민 키움 이사회 의장과 친분이 있음에도 ‘발라 버리고 싶은’ 상대라고 표현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앞서 3월 30일 창단식에서 “개인적으로 SSG가 올해 144경기 이상을 할 거 같은 느낌이 든다”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기대하기도 했다. 그는 또 “마지막 한 경기까지 여러분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SG는 28일 현재 시즌 전적 20경기 11승 9패를 기록하며 KT 위즈와 공동 3위에 올라 있다.

    [email protected]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제공 엑스포츠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