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시즌 우승? kt·삼성·LG 끝까지 모른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정규시즌 우승? kt·삼성·LG 끝까지 모른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1342
    adminadmin
    키 마스터

    [Korea Only] 해외 재생은 지원하지 않는 동영상 기사입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내일이면 정규시즌을 마무리하는 프로야구는 여전히 치열한 우승 경쟁이 진행 중인데요.

    공동 1위인 kt와 삼성, 그리고 3위 LG까지 우승을 향한 살얼음판 경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정규리그를 각각 단 두 경기만 남겨두고 삼성과 kt가 승·무·패까지 모두 똑같은 공동 1위에 자리하면서 우승을 향한 살얼음판 승부를 펼치고 있습니다.

    ==================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kt는 가을야구 희망이 남은 6위 키움을 만났습니다.

    1회초 강백호의 2루타에 이어, ‘베테랑’ 유한준이 적시타를 터트리며 먼저 기세를 올렸습니다.

    하지만 키움에 곧장 반격을 허용했습니다.

    1회말 2아웃 주자 만루 위기에서 박병호에게 적시타를 내줬고, 믿었던 선발 데스파이네의 폭투까지 나왔습니다.

    박동원의 추가 적시타를 더해, 순식간에 4점을 내주며 역전을 당했습니다.

    현재 kt가 4대2로 끌려가고 있습니다.

    ==================

    6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삼성은 ‘고춧가루 부대’를 자청한 NC에 고전하고 있습니다.

    1회부터 양의지에게 적시타를 얻어맞고 선제실점하더니, 4회 또 양의지에게 솔로포를 허용하며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삼성이 2대0으로 뒤져 있습니다.

    ==================

    3위 LG는 롯데에 앞선 가운데, LG가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기고, kt와 삼성이 모두 질 경우 우승은 LG에 돌아갑니다.

    MBC 뉴스 송기성입니다.

    영상편집: 배우진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email protected]
    ▷ 카카오톡 @mbc제보

    기사제공 MBC


    MBC
    송기성 기자

    MBC 스포츠취재부 송기성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