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에브라가 말하는 호날두 맨유 복귀…유벤투스서 희생양이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절친 에브라가 말하는 호날두 맨유 복귀…유벤투스서 희생양이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1459
    adminadmin
    키 마스터

    올 시즌 12년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복귀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호날두? 사랑과 존중이 필요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가 지난 여름 유벤투스를 떠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복귀한 이유에 대해 ‘절친’ 파트리스 에브라(40·프랑스)가 입을 열었다.

    에브라는 최근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와 인터뷰를 통해 호날두가 급작스럽게 유벤투스를 떠나 맨유로 12년 만에 복귀한 얘기에 “유벤투스가 잘하지 못할 때 (호날두는) 희생양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날두는 사랑과 존중이 필요했다면서 “이탈리아에서 받은 비판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호날두가 몸담은 3년간 유벤투스는 세리에A 2회 우승을 달성했으나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조기에 탈락했다. 이 과정에서 호날두는 꾸준히 제 가치를 발휘하고도 수비 가담 부족 등을 지적받으며 비난에 휩싸이기도 했다.

    에브라는 막시 알레그리 감독의 태도도 지적했다. 특히 그가 기자회견에서 “호날두는 모든 경기에 뛸 수 없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말한 것을 언급하면서 선수에 대한 존중이 부족했음을 꼬집었다. 에브라는 “어쨌든 호날두의 진정한 사랑은 맨유”라며 12년 만에 EPL에 복귀한 것을 반겼다.

    에브라와 호날두는 지난 2006~2009년 맨유에서 한솥밥을 먹은 적이 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용일 기자

    대한체육회 및 가맹단체에 출입하며 축구와 복싱, 검도, 육상, 태권도, 당구, 동계종목 등을 맡고 있습니다. 신념과 진실에 기반을 둔 취재로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고 싶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