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 쏜 한우 맛보고 ‘손맛’도 본 키움 푸이그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절친이 쏜 한우 맛보고 ‘손맛’도 본 키움 푸이그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4511
    adminadmin
    키 마스터

    [경향신문]
    대전서 류현진과 재회 ‘회포’ 풀고
    한화와 연습경기서 ‘첫 안타’ 신고
    “첫 경기라 긴장됐지만 집중했다”


    현진이 형 앞에선 야생마도 ‘순한 양’ 토론토 류현진(왼쪽)이 4일 대전구장에서 한화와 연습경기를 앞둔 키움 외국인 선수 푸이그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전 |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5년가량 한솥밥을 먹으며 우애를 다졌던 류현진(35·토론토)과 야시엘 푸이그(32·키움)가 한국에서 재회했다. 류현진은 지난 3일 대전에서 푸이그와 만나 한우고기를 먹으며 회포를 풀었고, 4일 열린 키움과 한화의 연습경기를 지켜보며 푸이그를 응원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처음 연습경기를 치른 푸이그는 첫 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했다.

    푸이그는 이날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연습경기에 4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달 3일 입국한 푸이그는 전남 고흥과 강진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했고, 이날 KBO리그 팀과 처음 경기를 치렀다.

    1회 2사 이정후가 중전 안타로 1루로 나간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푸이그는 스트라이크존을 확인하려는 듯 상대 투수 김이환의 공을 4구째까지 유심히 봤고, 볼카운트 2-2에서 처음 배트를 휘둘러 파울을 쳤다. 이어 6구째 몸쪽 높은 공을 받아쳐 안타를 기록했다. 빗맞아 힘없는 타구였지만 수비 시프트로 넓어진 1루와 2루 사이로 빠졌다.

    1루 주자로 있던 푸이그는 다음 타자 김혜성이 2루 땅볼로 아웃돼 이닝이 끝나자 공수교대를 하며 1루 더그아웃 옆에서 지켜보던 류현진과 손짓을 주고받기도 했다. 투수들이 자신에게 좋은 공을 주지 않는다는 의미의 손짓이었다고 푸이그는 설명했다.

    푸이그는 두번째 타석에서 사이드암 김재영과 대결했다. 이정후에게 안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준 김재영은 푸이그의 몸쪽을 공략했다. 초구와 2구째 몸쪽 낮은 볼과 3구 몸쪽 꽉 찬 스트라이크를 본 푸이그는 4구 몸쪽 낮은 공을 받아쳤다. 하지만 방망이가 부러지면서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키움은 선발 타자들에게 두 타석만 들어서도록 했다.

    푸이그는 연습경기 후 “한국에서 처음 경기를 하게 돼 기분이 정말 좋다”고 운을 뗐다. 푸이그는 “(한국에서) 첫 경기라 긴장을 조금 했다”며 “연습경기지만 팀 승리가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해 타석에서 집중하려고 했다. 투구를 유심히 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류현진과 푸이그의 첫 만남은 전날 이뤄졌다. 메이저리그 직장폐쇄로 옛 소속팀 한화와 함께 대전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하고 있는 류현진은 키움 선수단이 도착했다는 소식을 듣고 푸이그와 만나 한우고기로 저녁 식사를 했다. 류현진은 푸이그에게 한국과 KBO리그 문화·경기 스타일 등을 알려줬다. 푸이그는 “류현진이 한국에서 다치지 말고 좋은 경험을 하라고 조언해줬다”며 “특히 한국에서는 선구안이 중요할 것이라고 얘기해줬다”고 전했다.

    9회초까지 진행한 이날 연습경기는 임종찬의 결승 싹쓸이 3타점 2루타에 힘입어 한화가 5-1로 승리했다.

    기사제공 경향신문


    경향신문
    김경학 기자

    곰곰 생각하고 쓰는 기자가 되려 합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