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성폭력 저지른 야구소프트볼협회장, 즉각 사퇴하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전문] “성폭력 저지른 야구소프트볼협회장, 즉각 사퇴하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8447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경향]

    여성 직원을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A씨의 사임과 공식사과,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성명이 나왔다. MBC 방송 화면

    같은 회사 여성 직원을 수차례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A씨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이 나왔다.

    시민단체 체육시민연대는 13일 입장을 내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A씨가 여성 직원을 사무실·집을 가리지 않고 수시로 안마를 시키고 성폭력을 가했다고 한다”며 “A씨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대한민국 야구계의 수장으로, 이 사건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체육시민연대는 △A씨의 즉각 사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공식사과와 후속조치 단행 △대한체육회 차원의 규정 처벌 △문화체육관광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을 요구했다.

    체육시민연대는 “폭력, 성폭력 등 심각한 인권침해로 선수들이 사망하고 법까지 제·개정되며 새 조직이 생긴 마당에 유력한 스포츠단체장의 성폭력 사건은 간과할 수 없다”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즉각 사과하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는 여성 직원에게 신체접촉을 일삼는 등 관련 의혹이 일었고, 성추행 혐의로 현재 피소된 상태다. MBC 방송 화면

    그러면서 “대한체육회 정관에 의거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임원에 대해 스포츠 공정위를 개최하고 엄격하게 판단해야 한다”며 “유야무야 넘어가는 전례가 되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체육시민연대는 “위력에 의한 갑질은 물론이고, 성폭력 범죄행위로 타인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A씨는 즉각 사퇴하고 조속한 시일 내 공식사과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MBC에 따르면 A씨는 여성 직원인 비서 B씨에게 성추행을 하고 사무실과 집을 가리지 않고 수시로 안마를 시켰다. 해당 내용은 B씨가 피해 정황을 담은 육성 녹음과 다이어리에 담겨 있었다.

    B씨는 결국 사직서를 낸 뒤, A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A씨는 자동차 부품 및 일반 산업용 부품 전문 기업 대표이사로 지난해 1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서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하 체육시민연대 입장문 전문

    최근 MBC를 비롯한 여러 언론은 자동차부품업체 A씨가 여직원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사무실과 집을 가리지 않고 수시로 안마를 시키고 성폭력을 가했다고 한다. 그 정황과 증거는 여성 직원이 남겨놓은 수첩에 44건, 날짜로는 20여일, 녹취록 등에 고스란히 담겨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사직서를 내고 A씨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다름 아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이다. 대한민국 야구계의 수장으로 작년 초에 당선된 인물이다. 우리는 이 사건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며 두 눈 부릅뜨고 주목하고 있다. 폭력, 성폭력 등 심각한 인권침해로 선수들이 사망하고 법까지 제·개정되며 새로운 조직까지 생긴 마당에 유력한 스포츠단체장의 성폭력 사건은 간과할 수 없다.

    혹자는 A씨의 회사에서 생긴 일이라 야구계와는 상관없는 일이 아닌가? 반문할 수 있지만 폭력, 성폭력, 인권침해 가해자가 스포츠지도자로 아이들을 가르치거나 협회 임직원으로 활동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과거 맷값 폭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협회장 당선자의 임원불승인과 법원의 판단은 이미 사회적 기준이 되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즉각 사과하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최근 이 사건에 대한 언론기사들이 인터넷에서 사라졌다. 어떠한 이유때문인지 알 길이 없으나 우리는 협회에 강력히 촉구한다. 협회 회장의 일이라서 이를 속히 덮고 무마하기 위해 애쓰는 거라면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어리석은 일이다.

    야구인의, 스포츠인의, 시민들의 기대를 외면하는 일이고 스스로 변화하고 바로 설 기회를 날리는 일이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A씨와 일부 집행부의 소유물이 아니다. 대한체육회는 자신의 역할을 명확히 해야 한다. 대한체육회 정관에 의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임원에 대해 스포츠공정위를 개최하고 엄격하게 판단해야 한다. 상벌규정에 의거 엄중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 유야무야 넘어가는 전례가 되어서는 안 될 일이다. 스포츠는 인권이다. 스포츠 현장 역시 인권 친화적이어야 한다.

    인권을 말하면서 그 안에 인간의 존엄성이 없다면 그것은 인권이라고 말할 수 없다. 위력에 의한 갑질은 물론이고 성폭력 범죄행위로 타인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 조속한 시일에 공식 사과하고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우리는 이 사건을 엄중하게 인식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둘째,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공식 사과하고 변화를 위한 후속조치 단행하라 △셋째, 대한체육회는 스포츠공정위 개최하고 규정에 따라 처벌하라 △넷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리감독 철저히 하라

    이선명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스포츠경향
    이선명 기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