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게임노트] 김강률+박계범 통곡의 벽 두산 1-0 신승 …삼성 개막 4연패

게시판 스포츠 뉴스 [잠실 게임노트] 김강률+박계범 통곡의 벽 두산 1-0 신승 …삼성 개막 4연패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739
    adminadmin
    키 마스터

    ▲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김강률(오른쪽)이 개막 3경기 연속 세이브를 챙겼다. ⓒ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개막 3연승을 달리면서 삼성 라이온즈를 개막 4연패에 빠뜨렸다.

    두산은 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팀간 시즌 2차전에서 1-0으로 신승했다. 두산은 2승을 선점하며 이번 3연전에서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삼성은 4연패 수렁에 빠지며 고개를 숙였다.

    2루수 오재원의 흉부 타박상으로 4회초 수비부터 교체 출전한 2루수 박계범의 활약이 돋보였다. 올겨울 삼성으로 FA 이적한 오재일의 보상선수로 합류한 박계범은 친정팀에 비수를 꽂는 결정적 호수비를 2차례 펼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선발투수 아리엘 미란다는 5이닝 2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KBO리그 데뷔전에서 시즌 첫 승을 챙겼다. 6회부터는 필승조 이승진(⅓이닝)-박치국(1⅔이닝)-홍건희(⅓이닝)-김강률(1⅔이닝)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김강률은 3경기 연속 세이브를 챙겼다.

    두산은 0-0으로 맞선 2회말 결승점을 뽑았다. 1사 후 박세혁의 안타와 김재호의 볼넷으로 1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 오재원 타석 때 상대 선발투수 원태인이 폭투를 저질러 1사 2, 3루가 됐고, 오재원이 투수 땅볼로 물러날 때 3루주자 박세혁이 득점해 1-0으로 달아났다.

    박계범은 2차례 위기에서 두산을 구했다. 미란다가 5회초 1사 후 이학주와 강한울을 연속 볼넷으로 내보내며 흔들린 상황. 1사 1, 2루에서 박해민의 타구를 박계범이 직선타로 처리하고 유격수 김재호에게 토스했다. 2루주자 이학주가 미처 귀루하기 전에 김재호가 2루 베이스를 밟으면서 병살로 이닝이 종료됐다.

    7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박계범은 김상수의 타구를 2루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또 한번 삼성을 울렸다.

    마무리는 클로저 김강률의 몫이었다. 김강률은 8회 1사 1, 2루 위기에 등판해 강민호를 삼진, 김호재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매조졌다. 김강률은 9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2사 후 박해민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다음 타자 김상수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영상]’류현진 개막전 선발출전…실투에 날아간 첫 승’

    [댓글] 추신수 MVP 가능할까?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