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멸한 것도 억울한데 오심까지…질 수밖에 없었던 롯데 [인천 포커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자멸한 것도 억울한데 오심까지…질 수밖에 없었던 롯데 [인천 포커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776
    adminadmin
    키 마스터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1사 만루에서 최지훈이 몸에 맞는 볼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를 나서는 롯데 선수들. 인천=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2.05.24/
    [인천=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자멸인 것 같기도 하고, 억울한 것 같아도 보이고…

    롯데 자이언츠가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잡을 수 있는 경기를 허무하게 날렸다.

    롯데는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2대3으로 패했다. 9회말 만루 위기서 허무한 끝내기 사구로 무릎을 꿇었다.

    롯데는 이날 에이스 찰리 반즈를 앞세워 선두 SSG와 잘싸웠다. 반즈가 2실점을 했지만, 9회까지 호투를 해줬다. 타선도 0-2로 밀리던 7회초 2-2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 필승조 조요한이 연속 3개 폭투를 하는 행운도 따랐지만, 김민수가 결정적인 동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그 이후가 아쉬웠다. 먼저 김민수가 무리하게 2루까지 뛰다 횡사하며 상승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여기까지는 괜찮았다. 8회 1사 후 황성빈이 안타로 출루했다. 롯데가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분위기가 계속 만들어졌다. 하지만 의욕이 넘쳤는지 황성빈이 리드를 많이 가져가다 견제사를 당했다.

    여기까지도 괜찮았다. 롯데는 9회 이대호가 선두로 나와 서진용을 상대로 안타를 쳐냈다. 대주자 장두성이 투입됐다. 하지만 장두성도 또 견제사로 죽었다. 롯데 입장에서는 미치고, 팔짝 뛸 노릇.

    그런데 느린 화면을 보니 더 억울할 수밖에 없었다. 화면으로는 장두성의 손이 베이스를 먼저 터치한 것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1루심 원현식 심판이 보는 각도에서는, 크론의 몸에 황두성의 팔이 가려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었다. 하지만 타이밍부터 세이프였다. 롯데 1루 베이스코치인 나경민 코치가 펄쩍펄쩍 뛰었다. 래리 서튼 감독이 나와 1루심에게 항의하는 게 아니라 나 코치를 말릴 정도였다. 나 코치는 이 장면을 확실히 본 듯 너무나 분해했다.

    그렇게 계속해서 찬스를 날리자 9회말 위기가 찾아왔다. 찬스 뒤 위기. 반즈에 이어 나온 구승민과 김유영이 제대로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못했다. 특히 1사 만루 상황 김유영의 초구 끝내기 밀어내기 사구는 이날 롯데 야구의 허무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