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이적료 송금 실수로 2억 공중분해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인천, 이적료 송금 실수로 2억 공중분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982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인천, 지형준 기자]

    [OSEN=우충원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외국인 선수 영입 과정에서 물의를 빚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에게 협조를 요청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부정적이었다. 

    인천은 지난 2019년 외국인 선수 영입 당시 송금 문제가 발생했다. 인천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뛴 외국인 선수 영입 때 송금 실수가 이뤄졌다. 선수 영입 후 이적료를 지불해야 하는데 실수가 발생했다. 현재 구단 내부적으로 해결책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하기 쉽지 않은 일이다. 축구계 소식통은 “외국인 선수 영입할 때 문제가 발생했다. 선수의 이적료를 지불할 때 전 소속구단쪽에서 여러 채널로 연락이 왔다. 기존 채널이 아닌 다른 채널로 입금을 하며 문제가 생겼다. 갑작스럽게 연결된 채널로 이적료를 보냈다. 결국 18만 달러(2억 250만 원)를 엉뚱한 곳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외국인 선수의 전 소속팀은 입금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인천은 FIFA를 통해 중재가 이뤄지길 원했지만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쉽게 예측하기 힘든 일이다. 좀처럼 이번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국제적인 이적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송금 실수가 이뤄진다는 것은 쉽게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소식통은 “전지훈련 추진 과정에서도 문제가 발생했다. 문제점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