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준도 달라붙었다… LG가 무안타 외국인을 걱정하지 않는 이유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이호준도 달라붙었다… LG가 무안타 외국인을 걱정하지 않는 이유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343
    adminadmin
    키 마스터

    ▲ 성실한 자세로 기대를 모으는 LG 외국인 타자 리오 루이즈 ⓒ LG 트윈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태우 기자] LG는 새 외국인 타자 리오 루이즈(28)와 함께 2022년 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주어진 여건에서 영입할 수 있었던 최고의 선수였다는 게 LG의 일관적인 설명이다.

    루이즈는 전임자인 로베르토 라모스나 저스틴 보어처럼 장타에 초점이 맞춰진 선수는 아니다. 메이저리그(MLB)나 미국 무대에서도 장타 유형의 선수와는 다소 거리가 있었다. 대신 2루와 3루 등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정교한 타격으로 2루타 이상의 장타도 쏠쏠하게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유효하다. 멀티플레이어인 셈이다.

    수비는 포구와 송구 등에서 합격점을 받고 있다. 다만 타격이 아직은 살아나지 않는다. 연습경기 및 시범경기에서 아직 안타가 없다. 류지현 LG 감독을 비롯한 LG 관계자들은 첫 안타를 고대한다. 아무래도 단년 계약 외국인 선수다.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소위 말하는 ‘바가지 안타’라도 나오면 심리적으로 여유를 찾을 수 있다.

    그래도 크게 걱정하는 눈치는 아니다. 크게 세 가지 이유로 나눠 볼 만하다.

    우선 기본적인 기량을 가지고 있다. 루이즈는 메이저리그에서도 두 자릿수 홈런(2019년 12홈런)을 기록한 경력이 있다. 마이너리그 타격 성적도 좋은 편이었다. 빠른 공에도 약하지 않고, 강한 타구를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평가다. 몸만 정상이라면 이런 능력은 언젠가는 나올 것이라는 기대다.

    훈련도 성실하다. 류 감독은 그라운드 사정으로 취소된 13일 수원 kt전(시범경기)에 앞서 루이즈의 배우고자 하는 의욕과 성실한 훈련 태도를 칭찬했다. NC 강타선을 만든 설계자 중 하나인 이호준 타격코치가 이것저것 이야기를 하는데, 싫은 내색 없이 받아들이면서 보완점을 찾고 있다는 것이다. 자신의 타격 지적에 귀를 열지 않는 일부 외국인 선수들과는 확실히 다르다는 게 류 감독의 이야기다.

    류 감독은 “루이즈는 나이가 좀 어린데, 굉장히 의욕적이고 열심히 한다. 뭐든 받아들이려고 하는 게 다른 외국인 선수들과 다르다”면서 “이호준 코치가 따로 연습을 시키고 하는데도 그것에 대해 공감을 하면서 연습을 하려고 한다. 그런 면들이 많이 보인다”고 흐뭇해했다. 이런 양상이라면 조만간 감을 찾아 실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다.

    LG의 내야 선수층도 루이즈의 방패가 될 수 있다. 아무래도 외국인 타자들은 시즌 초반인 4~5월 적응기가 중요하다. 여기서 실패하면 선수는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고, 끝까지 실패로 가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LG는 2루에 서건창이 있고, 3루에는 최근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는 김민성도 있다. 루이즈가 큰 압박을 받기 전 미리 덜어줄 수 있는 여건이 된다.

    선수의 기량과 열정, 코칭스태프의 지도력, 그리고 짐을 덜어줄 수 있는 동료들이 있기에 루이즈의 초반 적응은 수월할 수 있다. 지금 성적에 별다른 의미를 두지 않는 이유다. 류 감독은 “안타 하나씩, 두 개씩 나오면 편안하게 타석에 들어서는데 아직 안타가 안 나왔다. 비록 시범경기지만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 그러면 편안하게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바랐다.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티비뉴스
    김태우 기자

    노력과 기회가 만날 때 근사한 스토리가 태어납니다.
    그 과정을 냉철하고, 또 따뜻하게 전해드립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