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중 NBA 샌안토니오 2R 신인지명 후보 거론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이현중 NBA 샌안토니오 2R 신인지명 후보 거론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093
    adminadmin
    키 마스터

    이현중(22)이 미국프로농구 샌안토니오 스퍼스 첫 아시아 신인 지명 선수가 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올해 NBA 드래프트는 6월24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다.

    4월27일 미국 인터넷방송 ‘프로젝트 스퍼스’는 “샌안토니오는 이번 NBA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1~30번) 지명권 3장뿐 아니라 2라운드(31~58번) 지명권도 1장 가지고 있다”면서 이현중을 뽑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스퍼스는 전체 38순위로 2라운드 권리를 행사할 것이 예상된다.

    샌안토니오는 1967년 창단 후 아시아 신인을 뽑은 적이 없다. 영입을 포함해도 2002~2003년 몸담은 몽골계 중국인 멍커바터얼(47)이 구단 역사상 처음이자 현재까지 마지막 아시아 선수다.


    데이비슨 와일드캣츠의 이현중이 포덤 램스와 2021-22 미국대학농구 1부리그 A-10 콘퍼런스 홈경기 도중 공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 드래프트는 모두 60명을 뽑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올해는 2개 구단이 NBA 사무국 징계 때문에 2라운드 지명권을 잃어 58명으로 선발 규모가 축소됐다.

    이현중은 데이비슨대학교 농구부 3학년으로 참가한 2021-22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1부리그 애틀랜틱10(A-10)에서 ▲공격 부문 리그 평균 선수대비 보정 코트 마진(OBPM) 3위 ▲3점 보정 슈팅 효율성(eFG%) 3위 ▲총득점 3위 ▲득점공헌도 4위 ▲승리기여도(WS) 5위로 맹활약하여 정규시즌 콘퍼런스 베스트6에 선정됐다.

    한국 남자 최초로 ‘3월의 광란’으로 불리는 미국대학농구 68강 토너먼트에 참가한 것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수확이다. 데이비슨은 A-10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준우승에 이어 이어 서부지구 10번 시드로 참가한 전국대회에서는 1라운드(64강전) 탈락으로 이번 시즌을 마쳤다.

    기사제공 MK스포츠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스포츠 기자/뉴미디어 총괄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