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까지 어깨 탈골 부상, 수원 김도균 감독 “후반 막판 실점 많은 이유는…”[스경X현장]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이승우까지 어깨 탈골 부상, 수원 김도균 감독 “후반 막판 실점 많은 이유는…”[스경X현장]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450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경향]

    수원FC 이승우(오른쪽)가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디와의 경기에서 어깨 탈골로 교체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FC가 울상이다.

    수원은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전반 먼저 선제골을 넣으면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에 내리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K리그1 승격 시즌인 지난해 파이널A(5위)에 오른 수원은 올해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다. 수원은 5월 3경기에서는 1승도 추가하지 못하며 승점 11점을 쌓는데 그치고 있다.

    김도균 감독은 경기 전 “지난 경기에 패하면서 팀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을 선수들도 잘 알고 있다. 홈에서 하는 경기니까 내용과 결과를 다 잡아야 한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수원은 강력한 압박과 빠른 공격을 통해 승리를 노렸지만 결과를 가져오지는 못했다.

    부상 악재도 겹쳤다. 팀 공격과 수비의 핵심인 이승우와 잭슨이 경기 도중 교체됐다. 이승우는 오른 어깨가 빠지는 부상으로 교체됐다. 잭슨은 다리에 쥐가 나서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가 빠지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김 감독은 “후반전에 기동력 떨어지면서 경기 흐름을 내준게 패인”이라면서 “우리팀 실점이 많은 시간대가 후반 막판이 많다. 그런 부분을 많이 계산하고 경기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우리 선수들 기동력이 떨어지면서 같이 경합하고 싸우지를 못했다. 상대의 공간 침투를 커버하지 못한게 전반과 차이가 컸다”고 지적하며 “결국 체력과 집중력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패인을 꼽씹었다.

    이정호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경향
    이정호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