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메시라도 넌 안 불러… 감독과 갈라선 정상급 FW, 대표팀 은퇴 선언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이름이 메시라도 넌 안 불러… 감독과 갈라선 정상급 FW, 대표팀 은퇴 선언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387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하킴 지예흐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첼시의 ‘간판 공격수’ 하킴 지예흐(28)가 젊은 나이에 모로코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감독과 불화가 주된 이유다.

    지예흐는 14일 자신의 SNS에 “나는 모로코 축구 국가대표팀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가 직접 이런 발언을 한 이유는 모로코 축구협회 푸시 렉자 회장이 최근 “지예흐가 이번 달 열리는 월드컵 예선 경기를 위해 소집될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모로코 감독과 불화설이 나돌았던 지예흐는 대표팀으로 돌아갈 생각이 없다. 렉자 회장이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대표팀 소집 발언하자 지예흐는 ‘은퇴’ 의사를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지예흐는 “과거 모로코 대표팀에서 뛰었던 경험은 평생의 영광”이라면서 “하지만 이번에 소집될 것이라는 발표는 매우 유감이다. 나는 돌아가지 않는다. 팬 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은퇴가) 쉬운 결정은 아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6년 동안 모든 것을 바쳐 국가대표팀에 헌신했다. 하지만 지도부는 이런 헌신을 거짓 정보로 잘못 포장하고 있다”면서 “이젠 소속팀 첼시에만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9월 지예흐는 모로코 국가대표팀 사령탑인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으로부터 공개 비난을 받았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지예흐가 (훈련장에) 늦게 도착하고, 출근을 거부할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지예흐는 훈련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런 자신의 행동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돌아와 달라고 애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예흐는 이후 대표팀에 소집되지 않았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지난 2월에도 “지예흐 이름이 리오넬 메시라고 하더라고 대표팀에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또 한 번 날을 세웠다. 이런 상황에서 모로코 축구협회 회장 입에서 지예흐가 다시 국가를 위해 뛸 수 있다는 언급이 나온 것.

    결국 이는 지예흐의 ‘대표팀 은퇴’로 이어졌다. 잘못된 정보로 마음 고생이 심했다고 말한 지예흐는 아쉬워하는 팬들을 뒤로하고 이별을 택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노진주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