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잊혀진 이름 되나…2군 타격왕 다시 고개를 떨구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이대로 잊혀진 이름 되나…2군 타격왕 다시 고개를 떨구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324
    adminadmin
    키 마스터

    이젠 아예 잊혀진 이름이 됐다.

    ‘딱’ 하는 기회가 주어지지도 않고 다시 사라졌다.

    지난 해 2군 타격왕 신성현(32.두산) 이야기다.


    신성현이 결국 한 타석만 기회를 얻은 채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그렇게 찾아 올 한 타석을 살려야만 신성현도 살아남을 수 있다. 사진=MK스포츠 DB
    신성현은 한.일 프로야구계가 모두 주목했던 대형 유망주 출신이다.

    잘 알려진대로 히로시마 도요 카프에 4순위로 지명 된 이력을 갖고 있는 선수다.

    한국 독립리그였던 고양 원더스를 거쳐 한화 유니폼을 입었고 두산으로 트레이드가 됐다. 트레이드 상대로 무려 포수 최재훈이었다. 두산이 그에게 가졌던 기대가 얼마나 컸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신성현에게는 좀처럼 기회가 찾아오지 않았다.

    2군 타격왕을 차지하고 2군에선 더 이상 보여줄 것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음에도 1군 콜업은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지난 시즌이 끝난 뒤엔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다. 거취가 불투명해졌었기 때문이다.

    시즌 후 신성현은 고비를 맞았다. 마지막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감돌았다.

    신성현을 살린 건 타격 능력이 아니었다. 2군에서 후배들을 잘 챙기며 멘토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생존의 이유가 됐다. 두산 한 관계자는 “신성현의 거취를 놓고 많은 말이 오갔다. 성실하고 리더십이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한 번 더 기회를 주자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2군에서의 타격 성적 보다 2군에서 힘겨워 하는 후배들을 잘 다독이고 이끌어가는 모습이 점수를 받았던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신성현에 대해 “워낙 성실하고 열심히 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기회를 줘야 한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 대신 1군에서 기회가 왔을 때 확실한 것을 보여줘야 한다. 감독은 기회를 줄 때 우선 순위라는 것을 갖고 있을 수 밖에 없다. 현재 신성현은 그 우선 순위에서 한 걸음 밀린 상태다. 이젠 1군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 많지 않은 기회겠지만 그 기회를 살리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다. 기회가 주어지기는 할 것이다. 그러나 결코 충분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것이 현실이다. 신성현이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잡아낼 수 있을지가 포인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선수 인생 또 모른다. 어쩌다 기회가 왔을 때 확 잡아 채는 선수들이 있다. 그런 선수들이 살아 남는 것이다. 신성현에게도 어쩌면 기회가 몇 차레는 갈런지도 모른다. 그럴 때 확실한 모습을 보여줘야 살아 남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 낚아 챌 수 있는 기회는 이번에 한 번 주어졌다.

    1군에 콜업 된 첫 날(10일 롯데전_ 1타석의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신성현은 이 타석에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그렇게 벤치만 덥히다 미란다가 올라오며 2군으로 다시 내려갔다.

    1루수 양석환의 부상 이탈로 신성현의 거취가 다시 주목받았었다. 하지만 신성현에게 주어진 기회는 단 한 타석 뿐이었다.

    더 이상을 바라기는 어렵다. 이미 많은 기회가 이전에 주어졌기 때문이다. 그 기회들 속에서 1군에서 통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고 마지막까지 몰리는 상황이 된 것이다.

    앞으로 신성현에게 언제 또 기회가 주어질 지 알 수 없다. 아직은 2군에서도 타율이 0.111에 불과하다.

    신성현은 기회에 목이 마를 수 밖에 없다. 어쩌다 주어진 한 타석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준다는 건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한 번 잃은 신뢰를 회복하는 것 또한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누가 만든 상황이 아니다. 신성현 스스로 만든 틀이다. 어쩌다 한 번 기회가 왔을 때 확 잡아 채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그렇게 기회를 살리지 못한다면 신성현에게는 더 이상 찬스가 없을런지도 모른다.

    많은 사람을 사로 잡았던 재능을 채 펼쳐 보지도 못하고 접어야 한다는 건 대단히 아까운 일이다. 신성현은 매 타석이 마지막일 수 있다. 그 한정된 기회에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 결국 신성현 스스로 해내는 수 밖에 없다.

    기사제공 MK스포츠


    MK스포츠
    정철우 기자

    야구와 청춘을 함께 했습니다. 이젠 함께 늙어가는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사랑합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