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한 김태균, 특별엔트리로 경기 출전…플레이볼 선언 후 교체(종합)

게시판 스포츠 뉴스 은퇴한 김태균, 특별엔트리로 경기 출전…플레이볼 선언 후 교체(종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809
    adminadmin
    키 마스터

    신인 때 입던 붉은 유니폼 착용하고 마지막 인사
    동갑내기 친구 추신수는 꽃다발 전달…남다른 동료애


    정든 야구장 떠나는 김태균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의 은퇴식’에서 김태균이 관중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2021.5.29 [email protected]

    (대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39)이 자신의 은퇴식에 앞서 정규리그 경기에 깜짝 출전했다.

    김태균은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뒤 1회초 플레이볼 선언 직후 노시환과 교체됐다.

    김태균은 교체 사인을 받은 뒤 모자를 벗고 경기장을 메운 관중들에게 일일이 고개를 숙였다.


    노시환과 포옹하는 김태균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의 은퇴식’에서 김태균이 노시환과 교체되며 포옹하고 있다. 2021.5.29 [email protected]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 시즌을 앞두고 은퇴 경기 선수를 위한 특별 엔트리 제도를 도입했다.

    소속 선수로 등록된 선수가 은퇴 경기 거행을 위해 엔트리 등록이 필요한 경우, 정원을 초과해 엔트리에 등록할 수 있다.

    은퇴 경기를 치른 선수는 다음날 엔트리에서 자동 말소되며, 해당 선수는 남은 시즌 동안 엔트리 등록이 불가하다.

    특별 엔트리 제도로 그라운드에 선 건 김태균이 처음이다.

    이날 경기는 김태균의 공식 출전 경기 기록으로 남았다.

    김태균의 통산 출전 경기 수는 2천15경기가 됐다.


    둘째 딸 시타 돕는 김태균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의 은퇴식’에서 김태균이 딸 하린양의 시타를 돕고 있다. 2021.5.29 [email protected]

    김태균은 지난 시즌 2군에서 활동하다 은퇴를 선언했다. 당시 그는 팀의 은퇴 경기 권유를 마다했다. 엔트리 한 자리를 차지해 후배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의지였다.

    KBO는 2020시즌이 끝난 뒤 특별 엔트리 제도를 도입했고, 김태균은 이날 뒤늦은 은퇴경기를 치렀다.

    상대 팀인 SSG 선수단은 김태균의 은퇴를 축하하며 남다른 동료애를 보였다.

    SSG 선수단은 김태균이 교체될 때 더그아웃 앞에 도열해 박수를 보냈다.

    아울러 동갑내기 친구인 추신수와 한화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우완 투수 이태양이 김태균에게 꽃다발을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SSG 선수들은 붉은색 원정 유니폼 대신 흰색 홈 유니폼을 입기도 했다.

    한화 구단의 요청 때문이었다.

    한화 선수들은 김태균이 입단 시절 입었던 붉은 색 올드 유니폼을 착용해 SSG 원정 유니폼과 색이 겹쳤다.

    SSG 관계자는 “지난주 한화의 요청을 받고 이번 원정경기에 홈 유니폼을 챙겨왔다”고 설명했다.

    팬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입장이 허용된 3천900석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매진됐다.

    [email protected]

    ▶네이버에서도 뉴스는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쉽게 한국국적 얻어 혜택만 누린다?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연합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