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 또 터지는 다저스 ‘메이, 커쇼 이후 최연소 10K’

게시판 스포츠 뉴스 유망주 또 터지는 다저스 ‘메이, 커쇼 이후 최연소 10K’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900
    adminadmin
    키 마스터

    [일간스포츠 차승윤]


    LA 다저스 더스틴 메이가 26일 샌디에이고전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메이저리그(MLB) 우완 투수 더스틴 메이(24·LA 다저스)가 삼진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메이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활약으로 평균자책점도 2.53까지 떨어졌다. 메이의 활약에도 다저스는 불펜진의 방화로 연장 11회 승부 끝에 7-8로 패배했다.

    이날 샌디에이고 강타선을 만난 메이는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을 뿐 경기 내내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샌디에이고 타자들이 메이에게 쳐낸 안타는 타티스의 홈런과 크로넨워스의 단타가 전부였다. 93구를 던지는 동안 허용한 강한 타구도 피안타 2개를 포함해 3개에 불과했다. 최고 구속은 99.7마일(약 160.5㎞)을 기록했고 헛스윙도 13번이나 끌어냈다.

    10탈삼진은 메이 본인에게 커리어 하이일 뿐 아니라 팀 영건들 중 오랜만에 나온 기록이다. MLB.com의 사라 랭스 기자는 “메이의 나이는 10개 이상 탈삼진을 기록한 다저스 투수들 중 2011년 9월 4일의 커쇼 이후 가장 어린 23세 231일이다”라며 오랜만에 나온 다저스 팀 기록을 짚었다.

    연이은 영건의 활약에 다저스 선발진은 빈틈 없이 돌아가는 중이다. 지난 21일에는 또 다른 영건 훌리오 유리아스가 7이닝 1피안타 11탈삼진 무실점으로 한 경기 탈삼진에서 개인 커리어하이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팀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투수 6이닝 이상 소화하며 3자책점 이하 기록)도 5경기째다. 제이콥 디그롬 같은 파괴력 있는 투수는 없지만, 고루고루 에이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커쇼(2.56), 바우어(2.53), 뷸러(2.16)에 이어 유리아스(2.81)와메이까지 2점대 평균자책점을 지키고 있다. 지난해 류현진과 마에다를 포기했고, 이번 시즌에는 베테랑 프라이스가 자진해 선발을 포기한 덕분에 만들어진 기회를 유망주들이 적극적으로 살리고 있는 모양새다.

    차승윤 인턴기자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일간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