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한국인 최초 세계 실내 육상선수권 우승

게시판 스포츠 뉴스 우상혁, 한국인 최초 세계 실내 육상선수권 우승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186
    adminadmin
    키 마스터

    도쿄올림픽 金 탬베리 제치고, 메이저 대회 정상 올라


    우상혁, 높이뛰기 챔피언
    (베오그라드 로이터=연합뉴스) 우상혁이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은 뒤 포효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육상 역사에 길이 빛날 이정표를 세웠다.

    우상혁은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출전 선수 12명 중 유일하게 2m34를 뛰어 우승을 확정했다.

    금메달을 확보한 우상혁은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2m36) 보다 높은 2m37에 도전한다.

    ‘군인 신분’인 우상혁은 선수 소개 때 진지한 표정으로 거수경례를 한 뒤, 곧 특유의 밝은 표정으로 “가자”라고 외쳤다.

    우상혁은 경쾌하게 바를 넘었다.

    참가 선수 12명 중 유일하게 2m15를 건너 뛴 우상혁은 2m20와 2m24, 2m28을 1차 시기에 통과했다.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2m28까지 넘어선 선수는 우상혁과 로이크 가슈(스위스), 두 명뿐이었다.

    우상혁은 2m31 1, 2차 시기에서는 바를 건드렸다.

    그러나 3차 시기에서 압박감을 이겨내고 2m31을 넘었다. 우상혁은 팔짱을 끼며 멈춰 있는 바를 바라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다시 기세를 올린 우상혁은 2m34를 1차 시기에 넘었고, 포효했다.

    2m34에 도전한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가슈, 해미시 커(호주), 치아구 무라(브라질)는 3차례 시기 모두 2m34를 넘지 못해 우상혁의 우승이 확정됐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