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시 쾌투 키움 3연승, 수비 무너진 KIA 6연패 충격 [광주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요키시 쾌투 키움 3연승, 수비 무너진 KIA 6연패 충격 [광주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430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광주, 이선호 기자]키움 히어로즈가 3연승을 질주했다. 

    키움은 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4차전에서 선발 에릭 요키시의 눈부신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발휘해 7-1로 승리했다. 

    키움은 기분좋은 3연승을 달렸다. 수비가 무너진 KIA는 연패 숫자를 6으로 늘렸다. 

    KIA 선발 션 놀린과 키움 선발 요키시의 투수전이 벌어졌다. 3회까지 양 팀의 출루는 2회말 황대인 볼넷 1개 뿐이었다. 팽팽한 영의 행진이었다. 

    균형을 깬 것은 KIA 이적생 박동원이었다. 0-0이던 4회말 2사후 요키시의 커브를 걷어올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시즌 3호, 이적 두 번째 홈런을 친정을 상대로 쳤다. 

    곧바로 키움이 반격을 시작했는데 KIA 수비진의 도움이 컸다. 4회까지 단 1안타로 묶였으나 5회초 김혜성이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작성했다. 곧바로 송성문이 중견수 옆으로 빠지는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이 과정에서 중견수 소크라테스가 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3루까지 허용했다. 키움은 전병우의 유격수 땅볼로 손쉽게 한 점을 더 뽑아냈다. 

    키움은 6회 또 다시 KIA 수비실책의 지원을 받았다. 2사 1루에서 푸이그의 땅볼을 잡은 3루수 류지혁의 1루 악송구에 편승 1,3루 기회를 잡았다. 김혜성과 송성문이 차례로 적시타를 날려 또 다시 2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요키시는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7회까지 4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3승째를 챙겼다. 8회부터는 김재웅과 하영민이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는 박준태 2타점 2루타, 이정후의 적시타가 나와 승부를 결정냈다.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놀린은 4실점했으나 자책은 1점이었다. KIA는 9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하고도 6연패에 빠졌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이선호 기자

    이종범이 해태에서 한창 날리던 시절 인터뷰했는데, 이제는 아들 정후도 인터뷰합니다. 그래서 야구가 재미있네요.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