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도 극찬 김광현, 관중 앞에서 첫 역투…이정표 세웠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외신들도 극찬 김광현, 관중 앞에서 첫 역투…이정표 세웠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436
    adminadmin
    키 마스터

    “1년 만에 처음 만난 팬들…오늘 같은 밤 꿈꿔왔을 것”
    실트 감독 “김광현으로부터 긍정적인 자세 배워…강하고 좋은 사람”


    팬들 앞에서 역투하는 김광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그동안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팬 중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홈구장 부시 스타디움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모습을 본 이는 없었다.

    김광현은 2020시즌을 앞두고 많은 기대를 모으며 세인트루이스에 입단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데뷔 시즌이 무관중 60경기로 축소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정규시즌에서 단 한 번도 팬들의 환호성을 들으며 공을 던지지 못했던 김광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5피안타(1홈런) 8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장엔 총 관중석의 32%인 1만3천196명의 관중이 입장해 김광현의 이름을 연호했다.

    현지 매체들은 처음으로 홈 팬 앞에 선 김광현이 빅리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개인 신기록을 세우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고 전했다.

    MLB닷컴은 ‘팬들과 첫 만남에서 밝게 빛난 김광현’이라는 기사를 통해 김광현의 이야기를 전달했다.

    이 매체는 “김광현은 2019년 12월 17일 야구팬들의 환영을 받으며 미국 땅을 밟은 뒤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치렀지만, 단 한 번도 관중들이 입장한 부시 스타디움에서 공을 던지지 못했다’며 “(입단 후) 493일 만에 처음 팬들 앞에 선 김광현은 MLB 개인 최다인 한 경기 8개의 삼진을 잡으며 첫 승리를 팬들에게 안겼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광현은 돌고 돌아 마침내 이정표를 세웠다”며 “김광현의 호투 속에 세인트루이스는 5-4로 승리했다”고 덧붙였다.

    유력 지역지인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김광현은 2020시즌을 앞두고 오늘 같은 밤을 기다려왔을 것”이라며 “김광현은 마운드에서 개인 탈삼진 신기록, 타석에서 통산 첫 안타를 기록하며 더그아웃과 팬들을 흥분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김광현은 2020시즌을 앞두고 역대 가장 길었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아내와 두 자녀 없이 소화했다”며 “올 시즌을 앞두고는 허리 통증으로 인해 다소 늦은 출발을 했지만, 기대한 대로 돌아왔다”고 표현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경기 전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이 화상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실트 감독은 “김광현은 지난해 세상이 요동치는 가운데 외국에 홀로 남겨진 채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며 “우리 선수단은 김광현을 보면서 긍정적인 자세를 배우게 됐다. 그는 정말 강하고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네이버에서도 뉴스는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 벨기에 대사 부인 폭력, 피해구제 불가?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연합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