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한테 전화 안 했나 호소하던 쌍둥이 엄마, 기회는 많았는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왜 우리한테 전화 안 했나 호소하던 쌍둥이 엄마, 기회는 많았는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113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이재영(좌)-이다영 자매, 연합뉴스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저희들에게 누가 전화해서 사실 확인하신 분 아무도 없으시죠?”

    학폭 논란과 가정폭력 논란으로 국내를 떠난 이재영-이다영(25) 자매의 어머니인 김경희 씨가 출국 전 남긴 말이다.

    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도망치듯 그리스로 떠난 쌍둥이 자매의 모습이 공중파 방송에 올라 또 다시 큰 화제가 되었다. 두 자매, 특히 이다영은 출국 전까지 바람 잘 날 없는 최근을 보냈다. 

    지난 2월에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남편 A씨가 지난 8일 이다영을 상대로 한 언론사에 폭로전을 펼치며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지난 2018년, 이다영과 3개월 열애 끝에 혼인신고를 올린 A씨는 결혼생활 내내 아내 이다영의 지속적인 정신적, 신체적 폭력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이다영이 혼인생활 도중 외도를 했다는 증거와 주장까지 제기되며 논란은 그야말로 산 위에서 굴린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초반에는 쌍둥이 자매에게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던 그리스 언론도 서서히 자국에 자매의 부정적인 면모를 보도했다.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그리스 현지 매체인 ‘포스톤스포츠’는 이 사건에 대해 “이다영은 범죄적 성격의 문제를 마주했다” 며, “그의 전 남편은 이다영이 자신을 언어적, 신체적으로 학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이다영의 전 남편은 그가 혼인생활 도중 외도도 범했다고 주장했다” 며 이 문제에 대해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이다영(좌)-이재영 자매, 연합뉴스

    다만, 창단 후 1부리그 정상에 아직 오른 적 없는 PAOK 구단 여자팀은 한국의 여론에는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PAOK 구단 측은 그저 여러 논란을 헤치고 어렵게 영입한 쌍둥이가 준수한 성적을 내주기만을 바랄 뿐이다. 

    국내 여론은 끝내 고개 숙이고 한국을 떠나는 쌍둥이 자매에게 한 마디도 들을 수 없었다. 자매의 보디가드 역할을 자처하며 공항까지 따라온 어머니 김 씨는 고개숙인 딸들의 손을 꽉 붙잡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창백한 얼굴의 딸들에게 “야, 고개 들어! 당당하게 걸어!” 라며 다그치는 모습도 보였다. 

    김 씨는 이 날 공항을 메운 취재진에게 “저희들에게 누가 전화해서 사실 확인하신 분 아무도 없으시죠?” 라며 재차 따졌다. 이어 “진실을 한번 좀 물어봤어야 했는데 한 분도 그런 분이 안 계셨어요” 라고 답답한 심경을 덧붙였다.


    사진= 그리스에 도착한 이재영(좌)- 이다영 자매, PAOK 공식 SNS 계정 

    그러나 쌍둥이가 진실을 밝힐 기회는 얼마든지 있었다. 자매는 지난 7월, 스스로 KBS를 찾아가 억울함을 토로하며 직접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해명은 논란을 더욱 키우는 장작 역할만 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자매들은 “사과문을 구단(당시 원구단 흥국생명)이 쓰라고 시켜서 다 받아썼다”, “거론된 21가지 가해사실 중 하나라도 맞으면 무조건 반성문을 쓰라고 했다”, “칼은 들었지만 들고 욕만 했지 찌르지는 않았다” 고 말해 또 다시 공분을 샀다. 그 와중에 피해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더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덧붙여 김연경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자매 측은 출국 전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피해자들과 만나 진솔하게 사과를 하고 직접 대화를 나누고 싶다” 는 의사를 내비쳤다. 또한 “저지른 일에 대해서는 당연히 용서를 구하겠지만, 하지 않은 일까지 마치 진짜 가해 사실처럼 보도되어 많이 힘들었다” 며, “객관적인 조사가 진행중이므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고 전했다. 해당 발언은 지난 7월, KBS가 공개한 인터뷰에서도 똑같이 거론된 말이다. 

    “전화해서 한 사람이라도 사실 확인을 한 사람이 없었다” 던 어머니 김 씨는 현장의 한 취재진이 “그래서 어떤 점이 사실과 다르냐” 고 묻자, “죄송하다” 며 도망치듯 공항을 빠져나갔다. 자매 측은 ‘진실’ 과 ‘억울함’ 에 대해 마지막으로 한국 언론에 공개적으로 호소할 수 있는 기회를 그렇게 내던졌다. 

    현재 두 자매는 그리스에 무사히 도착해 데뷔전을 기다리고 있다. 앞서 9일, 그리스 1부 리그가 이미 개막된만큼 자매의 중도합류는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지난 17일,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긴 기다림이 끝났다” 며 두 자매의 사진을 올리며 입국 소식을 전했다. 

    기사제공 MHN스포츠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