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3×3예선] 드디어 승리! 한국의 올림픽 예선 첫 승 나왔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올림픽3×3예선] 드디어 승리! 한국의 올림픽 예선 첫 승 나왔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815
    adminadmin
    키 마스터

    [점프볼=김지용 기자] 한국의 올림픽 예선 1승이 드디어 나왔다.

    한국시간 29일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3×3 1차 예선’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4명이 처음으로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여준 한국이 카자흐스탄을 21-13을 꺾고 대회 첫 승에 성공했다.

    지난 27일 벨기에와 미국을 상대로 2연패를 당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대표팀이 환골탈태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상대는 카자흐스탄이었다.

    카자흐스탄은 2019년 열린 3×3 아시아컵과 U23 3×3 월드컵에 나섰던 선수들을 주축으로 이번 1차 예선에 나섰다. 안드레이 리트비넨코(191cm, 24세), 니콜라이 바진(198cm, 30세), 루슬란 알칼리(195cm, 23세), 블라디미르 쿠로크친(193cm, 24세)로 대표팀을 꾸린 카자흐스탄은 FIBA 3×3 아시아컵 2019에 출전해 4위에 입상한 경력자들이다. 당시 한국은 예선 탈락했었다.

    경기 초반 김민섭과 박민수의 연속 바스켓 카운트가 터졌다. 카자흐스탄에게 연속 골밑 실점을 내줬지만 4-2로 리드하는 대표팀이었다.

    김민섭과 이동준이 골밑 공략에 성공한 대표팀은 6-4로 2점 차 리드를 유지했다. 그리고 경기 중반 기다리던 김민섭의 2점포가 터졌다.

    8-5의 리드를 잡은 대표팀은 이동준과 이승준이 몸을 날리는 수비로 기회를 이어갔고, 김민섭이 두 번째 2점슛을 터트리며 11-6으로 리드를 벌렸다.

    경기 종료 4분26초 전 이승준이 돌파 과정에서 카자흐스탄의 7번째 팀파울을 이끌어 냈고,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13-7로 도망가는 대표팀이었다.

    이승준과 이동준이 대회 첫날과 달리 골밑에서 더 적극성을 띈 대표팀은 김민섭, 박민수에게 공간이 생기며 유기적인 움직임을 가져갔다. 상대 수비가 김민섭, 박민수 쪽으로 쏠린 사이 경기 후반 이동준 쪽에서 찬스가 나기 시작했다.

    경기 종료 3분여 전 이동준은 연달아 상대 파울을 얻어냈고, 이 상황에서 얻은 자유투 4개 중 3개를 성공시키며 대표팀이 18-11로 리드하는데 힘을 보탰다.

    종료 2분20초 전 김민섭의 세 번째 2점포가 터진 대표팀은 20-11까지 도망갔고, 이승준이 끝내기 골밑 득점을 터트리며 꿈에 그리던 올림픽 예선 첫 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오후 9시20분 리투아니아와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_FIBA 제공

    점프볼 / 김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점프볼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