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서지 못하면 끝 디펜딩챔피언 KT, 우승 주역 쿠에바스 포기·벤자민 영입

게시판 스포츠 뉴스 올라서지 못하면 끝 디펜딩챔피언 KT, 우승 주역 쿠에바스 포기·벤자민 영입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0808
    adminadmin
    키 마스터

    웨스 벤자민. 캡처 | MLB.com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험난한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는 디펜딩챔피언 KT가 결국 결단을 내렸다. 2019년부터 인연을 이어온 윌리엄 쿠에바스(32)를 포기하고 새 외국인투수로 웨스 벤자민(29)을 영입했다.

    KT는 18일 좌투수 벤자민과 33만1000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벤자민은 2014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 5라운드에서 텍사스의 지명을 받았다. 2020년 빅리그 마운드에 올랐고 지난해까지 2년 동안 21경기에 등판해 2승 3패 평균자책점 6.8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111경기 32승 29패 평균자책점 4.60이다.

    구위가 압도적인 투수는 아니지만 선발투수로서 경쟁력이 있다는 게 KT의 내부평가다. 올시즌 벤자민은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7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3.82를 기록했다. MLB 기록 전문 사이트 팬그래프(Fangraphs.com)에 따르면 벤자민은 빅리그에서 2년 동안 평균 구속 91.2마일의 패스트볼,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구사했다. 구종 분포도를 보면 패스트볼 46.6%, 슬라이더 26.2%, 커브 14.7%, 체인지업 12.5%다. KT 선발진이 전원 오른손으로 이뤄진 점도 벤자민을 선택한 이유가 된 것으로 보인다.

    당초 KT는 지난해 우승 주역 쿠에바스의 부상 복귀를 기다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쿠에바스의 부상이 장기화되면서 교체를 결정했다. KT 나도현 단장은 “2019년부터 꾸준한 활약을 했고, 우승에 일조한 선수이기에 회복을 기다렸다. 하지만 공백 기간이 길어지면서 불확실성이 커졌고 전력 강화를 위해 벤자민을 영입했다. 그동안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쿠에바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벤자민은 현지에서 메디컬 테스트 등 행정 절차가 완료된 후 6월초에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2021년 통합우승을 차지한 KT는 지난 17일까지 시즌 전적 17승 21패로 8위에 자리하고 있다. 중심타자 강백호 이탈을 시작으로 부상악령에 시달린다. 벤자민 합류까지 2주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선수단에 희망을 줄 필요가 있었다. 하위권에 머무는 기간이 길수록 반등 확률은 낮아진다. 외인 교체 발표로 올라서야 한다는 의지를 보인 KT 프런트다.

    이로써 KT는 2019년부터 지속된 쿠에바스·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외인 원투펀치가 해체됐다. 벤자민은 2018년 라이언 피어밴드 이후 4년 만에 KT 유니폼을 입는 왼손 외국인투수가 됐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