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인터뷰] 우승컵 들고 싶어, 더 욕심 생긴다, 염원 담은 김정균 감독

게시판 스포츠 뉴스 [오!쎈 인터뷰] 우승컵 들고 싶어, 더 욕심 생긴다, 염원 담은 김정균 감독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04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고용준 기자] “어느 팀을 만나든 준비 잘해서 스프링 우승컵을 들고 싶네요. 더 욕심 생겨요.”

    이제 한 번의 승부만 남았다. 김정균 감독이 이끄는 담원 기아가 두 시즌 연속 LCK 결승 무대를 밟는다. 지휘봉을 잡은 첫 시즌에 결승 무대에 팀을 올린 김정균 감독은 담원에서 첫 우승을 하고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담원은 3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한화생명과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서 중후반 조합의 진수를 보여주면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정규시즌 1위 담원은 플레이오프 첫 관문도 무사하게 통과하면서 결승에 진출, 젠지와 T1전 승자와 LCK 스프링 우승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경기 후 OSEN의 전화인터뷰에 응한 김정균 담원 감독은 “결승을 진출해서 굉장히 기쁘다. 결승에 올라간 만큼, 어느 팀이 올라올 지 모르지만, 준비 잘해서 스프링 우승컵까지 들고 싶다. 우승에 대한 욕심이 더 생긴다”라고 결승 진출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김 감독은 “전반적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루고 난 경기력에 대한 총평을 하자면, 더 잘할 수 있는 점들이 있는 것 같다. 부족한 점은 더 보완을 하겠다. 준비기간 중 조합을 많이 준비했는데, 연습할 때 좋았던 결과물들을 경기에서 보여드렸다. 서포터 초가스가 그 중 하나다. 패치가 달라지고 챔프, 아이템에 대해 연구하고 연습했다. 아직 다 보여드리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균 감독은 “결승에 올라간 이상, 그동안 한 게 아까워서라도 무조건 우승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한 뒤 “(김) 동하가 부담감이 컸을 텐데 잘해줘서 고맙다. 다른 4명의 선수들과 꾸준히 유지해줘서 고맙다. 끝날 때까지 잘해줬으면 한다. 결승까지 올라올 수 있게 응원해주신 담원 기아 팬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코치들과 사무국에도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