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대로 조송화가 뛸 팀은 없었다… 모든 팀 외면 속에 선수 등록 무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예상대로 조송화가 뛸 팀은 없었다… 모든 팀 외면 속에 선수 등록 무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909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예상됐던 결과였다. 세터 조송화를 원하는 팀은 나타나지 않았다.

    자유계약 신분인 조송화는 V-리그 여자부 모든 팀을 상대로 입단 협상을 할 수 있었다. 그는 무단이탈 논란 속에 소속팀이었던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로부터 계약 해지가 됐다.

    기업은행은 조송화가 선수 계약에 대한 위반과 신뢰 파괴를 이유로 조송화와 계약을 해지했다. 그러자 조송화는 법무법인을 통해 계약 해지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해 법정 싸움을 예고한 상태다.

    이와 별개로 조송화는 다른 팀과 입단 협상을 할 수 있었다. 다만 마지노선은 28일 오후 6시였다.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에 따르면 2021/2022시즌의 선수 등록은 3라운드 종료 시점인 28일까지 이루어져야 남은 시즌을 뛸 수 있게 되어 있다.

    하지만 기업은행을 제외한 나머지 6개 팀도 조송화 영입에 관심이 없었다. 일찌감치 조송화에게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은 팀도 있었다. 게다가 기업은행과 논란을 일으킨 조송화를 무리해서 영입을 할 이유도 없었다. 그에 따른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주전 세터인 염혜선의 부상으로 세터 공백이 발생했던 대전 KGC인삼공사에서 영입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염혜선이 부상으로 쓰러지자 대구시청에서 뛰던 김혜원과 남은 시즌 간 뛰는 것으로 단기 계약을 맺고 영입했다. 조송화가 갈 곳은 아예 사라진 순간이었다.

    선수 등록이 무산된 조송화가 취할 선택은 두 가지다. 조송화가 남은 시즌 동안 무적 선수로 지내다 다음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팀에 입단하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해외로 눈을 돌리는 것이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기록을 남기거나, 혹은 스토리를 쓰거나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