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밀당 하지 말자… 토론토, 신입생 채프먼과 2년 2500만 달러 계약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연봉 밀당 하지 말자… 토론토, 신입생 채프먼과 2년 2500만 달러 계약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439
    adminadmin
    키 마스터

    ▲ 토론토와 2년 계약을 한 맷 채프먼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토론토가 트레이드로 영입한 올스타 3루수 맷 채프먼(29)과 2년 계약으로 연봉조정을 끝냈다.

    ESPN 등 현지 언론은 “토론토와 채프먼이 2년간 2500만 달러(약 305억 원)에 계약했다”고 23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세부적으로는 계약금 100만 달러에 2022년과 2023년 모두 연봉 1200만 달러를 받는다.

    최근 오클랜드와 트레이드로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채프먼은 올해가 연봉조정 2년차였다. 향후 2년의 연봉조정을 모두 포함하는 계약을 했다.

    채프먼의 연봉조정 1년차 연봉은 649만 달러였다. 활약상 등을 종합하면 양측 모두 나쁘지 않은 계약으로 평가된다. 채프먼은 예정대로 2023년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2017년 오클랜드에서 데뷔한 채프먼은 MLB 통산 573경기에서 타율 0.243, 111홈런, OPS(출루율+장타율) 0.808을 기록 중인 3루수다. 공격에서 일발장타력을 가지고 있음은 물론, 두 차례나 플래티넘 골드글러브를 수상하는 등 리그 최고 수비력을 갖춘 3루수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토론토는 채프먼의 영입으로 팀의 내야 좌측 수비가 강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막강한 홈런 파워에 힘까지 실어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3루수와 유격수 방면 땅볼이 많은 류현진(35)이 큰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김태우 기자

    노력과 기회가 만날 때 근사한 스토리가 태어납니다.
    그 과정을 냉철하고, 또 따뜻하게 전해드립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