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연소 프로야구 사령탑, 마침내 KBO 수장으로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역대 최연소 프로야구 사령탑, 마침내 KBO 수장으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000
    adminadmin
    키 마스터


    청보 감독 시절 허구연 위원. KBO

    프로야구 주관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수장에 최초로 야구인 출신 인사가 선출될 전망이다.

    KBO는 1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 4차 이사회에서 허구연 MBC 해설위원을 제 24대 KBO 총재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향후 구단주 총회에서 재적 회원 4분의 3이상의 찬성이 있을 경우 허구연 해설위원은 KBO 총재로 선출된다.

    사실상 허 위원이 총재로 선출된 모양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대표이사 모임인 이사회에서 결정된 사안이 총회를 통과하지 못한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당초 허 위원은 지난 3차 이사회에서도 총재 후보로 추천됐다. 그러나 당시는 재적 이사의 4분의 3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조율을 거쳐 4차 이사회에서 자격을 얻었다.

    이변이 없는 한 허 위원은 야구인 출신 첫 KBO 총재가 된다. 지금까지 KBO 총재는 정치인이나 경제인 출신 인사가 맡았다.

    허 위원이 총재로 선출되면 오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임기를 맡는다. 지난달 8일 중도 사퇴한 정지택 전 총재의 임기를 채우는 것이다.


    역대 최연소 프로야구 감독 출신 허구연 MBC 해설위원이 KBO 총재 후보로 추천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고, 고려대, 상업은행에서 선수로 뛴 허 위원은 1982년 프로야구 출범과 함께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러다 프로야구 청보 사령탑을 맡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1985년 10월 당시 34세로 역대 최연소 프로야구 감독 기록을 세웠다.

    다만 워낙 당시 전력이 약해 허 감독의 청보는 1986년 31경기 8승 23패로 부진했다. 결국 5월 11일 중도 사퇴했다. 허 위원은 이후 1987년 롯데 코치, 1990년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코치로도 활동했다.

    이후 1991년 해설가로 복귀한 허 위원은 KBO 야구발전위원장, 규칙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야구 행정가로도 영역을 넓힌 허 위원은 마침내 프로야구를 이끄는 수장에 오르게 됐다.
     

    기사제공 노컷뉴스


    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