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황당 끝내기 유강남도, 손호영도 왜 홈으로 안 던졌을까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역대급 황당 끝내기 유강남도, 손호영도 왜 홈으로 안 던졌을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27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인천, 이대선 기자] 9회말 1사 만루에서 SSG 이재원의 3루수 땅볼 때 LG 야수진의 판단 착오로 SSG 3루주자 추신수가 끝내기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OSEN=한용섭 기자] SSG 랜더스가 역대급 ‘진기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LG 트윈스는 야수들의 잇딴 판단 착오로 승리를 헌납했다.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SSG전. 8회까지 SSG가 4-2로 앞서 나갔다. 경기는 9회 요동쳤다. 9회초 LG는 이천웅의 동점 투런 홈런, 김현수의 백투백 홈런이 터지면서 5-4로 역전에 성공했다. SSG 마무리 서진용은 고개 숙였다. 

    그러나 SSG도 만만치 않았다. 9회말 SSG는 LG 마무리 고우석 상대로 1사 후 로맥과 대타로 나선 추신수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한유섬이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 박성한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끝내기 찬스에서 이재원이 3루 베이스 쪽으로 타구를 날렸다. LG 3루수 문보경이 다이빙 캐치로 잡자마자 3루 베이스를 밟았다. (이 때 2루 주자 한유섬은 아웃됐다) 그리고 홈으로 뛴 3루 주자 추신수를 협살로 몰다가 포수 유강남에게 던졌다.  

    포수 유강남이 런다운을 하다가 3루로 공을 던지지 않고 추신수를 몰아갔다. 1차 잘못이다. 이미 아웃된 2루 주자 한유섬이 3루로 달려와 3루 베이스에 추신수, 한유섬이 같이 점유하자, 유강남은 아웃된 한유섬을 따라가 태그하려는 실수를 했다. 

    그러자 추신수는 그 틈을 타 홈으로 달렸다. 유강남이 홈으로 뛰는 추신수를 보고서는 홈이 아닌 3루 베이스에 있던 손호영에게 던졌다. 손호영이 공을 잡아 홈으로 던져 런다운 플레이를 했으면 되는데, 공을 잡고서 그냥 추신수를 바라만 봤다. 2차 잘못이다. 추신수가 아웃된 것으로 착각한 모양. 손호영이 홈으로 던져서 추신수를 태그 아웃시켰다면 5-5 동점으로 9회말 SSG 공격이 끝났을 것이다. 

    손호영이 우물쭈물 하는 사이에 추신수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홈 베이스를 밟아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LG 야수들이 순간적으로 착각하면서 일어난 황당하면서도 진기한 끝내기 승리였다. 기록은 유격수 실책으로 추신수가 결승 득점을 올렸다. 

    이후 류지현 LG 감독이 나와 심판진에 어필했으나, 경기 결과가 달라질 수 없었다. 심판진의 설명을 듣고 돌아서야 했다. 

    /[email protected]


    [OSEN=인천, 이대선 기자] 경기 종료 후 LG 류지현 감독이 끝내기 상황에 대해 심판진에 항의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