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폭행 재판 앞둔 긱스, 란제리 모델 여친 공개…무죄 확신 중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여친 폭행 재판 앞둔 긱스, 란제리 모델 여친 공개…무죄 확신 중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644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이인환 기자] 전 여자 친구와 아내 폭행으로 잡혀갈 위기에도 라이언 긱스의 사랑꾼 행보는 멈추지 않았다.

    영국 ‘더 선’은 24일(한국시간) “라이언 긱스는 전 여자 친구 폭행으로 법정 수사가 예고된 상황에서 새롭게 란제리 모델과 연애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긱스는 “웨일스 국가대표팀 감독이자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인 긱스가 2명의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라며 “오는 28일 법정에 출두해야 한다”라고 알려졌다. 혐의가 인정될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긱스는 지난해 11월 30대 여자친구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후 조사 과정에서 또 다른 20대 여성을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여러 차례 폭행한 것이 추가로 드러났다. 보석으로 풀려나긴 했지만 형사 재판을 피할 수는 없다.

    결국 긱스는 웨일스 대표팀 지휘봉을 잠시 내려놓을 수밖에 없게 됐다. 지난 2018년 고국 대표팀의 감독직을 맡아 팀을 유로 본선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오는 여름 유로 대회를 앞두고 형사 재판에 회부되어 팀을 지휘할 수 없게 됐다.

    재미있는 점은 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는 긱스의 사랑꾼 행보. 더 선은 “긱스는 란제리 모델인 자라 찰스와 사랑에 빠졌다. 그들은 지난 몇 달 동안 살아왔다. 자라는 긱스의 법정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자라는 무죄를 호소한 긱스를 믿고 지난 몇 달 동안 그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선은 “긱스 본인은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는 웨일스 대표팀 사령탑 자리를 내려둔 것도 무죄를 증명하고 복귀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