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석 펄펄 고려대, 연세대 82-71 제압…U-리그 11연승 질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여준석 펄펄 고려대, 연세대 82-71 제압…U-리그 11연승 질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2009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조은정 기자]

    [OSEN=고성환 인턴기자] 고려대가 라이벌 연세대와 올해 첫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11연승을 달렸다.

    고려대는 26일 오후 5시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2 KUSF 대학농구 U-리그에서 연세대를 82-71로 제압했다. 이로써 고려대는 11전 전승을 거두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올해 두 번째 패배를 맛본 연세대(9승 2패)는 경희대에 따라 잡히며 공동 2위가 됐다.

    양 팀은 시작부터 뜨겁게 맞붙었다. 적극적인 수비로 서로의 공격을 틀어막으며 물고 물리는 양상이 펼쳐졌다.

    끌려가던 고려대가 1쿼터 막판 경기를 뒤집었다. 박무빈이 원맨 속공으로 득점을 터트리며 13-12로 역전했다. 연세대는 유기상의 3점포로 응수했지만, 고려대도 곧바로 신주영이 2점을 추가했다. 첫 번째 쿼터는 15-15 동점으로 마무리됐다.

    2쿼터에는 고려대의 득점력이 돋보였다. 고려대는 여준석과 박무빈을 앞세워 연이어 득점하며 2쿼터 중반 34-27까지 달아났다. 여준석은 전반 동안 9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박무빈은 10점을 터트렸다.

    연세대도 가만있지 않았다. 연세대는 유기상의 외곽슛을 앞세워 한 점 차까지 쫓아갔다. 유기상은 전반에만 3점슛 3개를 포함해 15점을 뽑아냈다. 전반은 고려대가 36-35로 리드했다.


    [OSEN=조은정 기자]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고려대가 기선을 제압했다. 김태완이 3점슛에 이어 앤드원 자유투도 성공시키며 40-35로 점수 차를 벌렸다. 여기에 여준석까지 이날 첫 3점포를 터트리며 고려대가 3쿼터 중반 47-38, 9점 차까지 앞서 나갔다.

    특히 박무빈이 펄펄 날았다. 그는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3쿼터에만 9득점을 몰아치며 연세대 수비의 혼을 빼놓았다. 결국 고려대가 56-45로 앞선 채 3쿼터를 마쳤다. 연세대는 에이스 유기상마저 꽁꽁 묶이며 고전했다.

    4쿼터 고려대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고려대는 4쿼터 초반 강력한 압박으로 상대의 연이은 실책을 이끌어냈다. 여준석과 박무빈, 문정현 등 모두가 골고루 득점을 뽑아냈다.

    고려대는 유기상도 철저히 막아냈다. 4쿼터 6분 20초가량을 남기고는 박준형이 유기상을 블록슛한 뒤 속공 득점까지 터트렸다. 고려대가 69-50까지 도망갔다.

    ‘슈퍼 스타’ 여준석이 마지막 쿼터 제대로 폭발했다. 여준석은 4쿼터 5분여를 남기고 3점슛 두 개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연세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연세대는 종료 1분여 전까지도 끈질기게 추격했다. 유기상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연이어 7득점을 몰아치며 80-71까지 따라잡았다. 하지만 기적은 없었다. 결국 고려대가 적지에서 승리를 거두며 11연승을 달렸다.

    /[email protected]


    [OSEN=조은정 기자]

    [사진] 조은정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