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폭력→한국서 퇴출 日MF 그런데 또 극찬하며 받아준 구단이 있다니…

게시판 스포츠 뉴스 여성 폭력→한국서 퇴출 日MF 그런데 또 극찬하며 받아준 구단이 있다니…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5055
    adminadmin
    키 마스터


    미치부치 료헤이(가운데).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지난 5월 K리그 충남아산FC에서 사실상 퇴출된 미드필더 미치부치 료헤이(27·일본)가 새 둥지를 찾았다. 세르비아의 라드니츠키 니스라는 1부리그 클럽이다.

    일본 매체 풋볼 채널은 25일 “한국 2부리그에서 방출된 미치부치 료헤이가 세르비아 1부리그 클럽과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라드니츠키 니스도 료헤이가 구단에 입단했다고 현지 시간으로 24일 공식 발표했다.

    2017년 일본 J리그 반포레 고후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미치부치는 2019년 베갈타 센다이로 이적했다. 이어 지난 2월 K리그2 충남 아산프로축구단에 입단, 3월 13일 부산전에서는 2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하지만 2020년 10월 일본에서 일으켰던 여성 폭력 문제가 팬들 및 아산 시민단체의 항의로 불거지면서 논란이 발생했다. 결국 5월 31일 구단은 미치부치와 계약을 해지했다.

    풋볼 채널은 “이후 자유로워진 미치부치는 유럽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네나드 라라토비치(44) 라드니츠키 감독은 미치부치에 대해 “한동안 J리그에서 활동하면서 차별화되는 강점을 보여줬다. 우리 팀에 그동안 이렇게 수준 높은 용병은 없었다. 또 세르비에아 이런 선수가 없다는 걸 확신한다. 그는 차이를 만들어낼 줄 아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라드니츠키 니스는 1923년 창단한 팀이다. 2020~21 시즌 세르비아 수페르리가(1부 리그)에서 20팀들 중 12위로 한 시즌을 마쳤다.

    한편 미치부치는 일본서 활약하던 지난해 데이트 폭력으로 일본 축구계에서 퇴출 통보를 받았다. 앞서 일본 매체 겐다이 비지니스는 “미치부치가 베갈타 센다이와 계약 해지 후 일본 내 다른 구단으로 이적하는 건 어렵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그런 그가 한국의 충남아산FC로 이적했다. 하지만 한국도 여성 폭력 행위를 한 사람은 강력한 사회적인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결국 둘의 동행은 오래가지 못했다.

    기사제공 스타뉴스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초심 잃지 않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