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27일 빅리그 데뷔하나? 일본인 선발 아리하라의 부진이 불러온 결과

게시판 스포츠 뉴스 양현종 27일 빅리그 데뷔하나? 일본인 선발 아리하라의 부진이 불러온 결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891
    adminadmin
    키 마스터

    아리하라 조기 강판에 불펜 3명 30개 이상 소모…보강 필요해진 텍사스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공식 트위터

    [MHN스포츠 박혜빈 기자]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일본인 선발투수 아리하라 고헤이가 시카고 화이트삭스 타선에 혼쭐이 나며 조기 강판됐다.

    아리하라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 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6피안타(1홈런) 4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아리하라가 최악의 투구를 선보인 탓에 텍사스는 일찌감치 승기를 내줬고 4-8로 패했다.

    시즌 2패를 떠안은 아리하라는 이전까지만 해도 평균자책점이 2.06이었지만, 이 경기 후 평균자책점이 4.03으로 올렸다.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공식 트위터

    기록보다 더 큰 문제는 아리하라의 투구 폼이 상대 타선에게 읽힌 것 같다는  점이다. 

    화이트삭스 타자들은 아리하라가 던진 스라이더와 체인지업, 스플리터에 거의 방망이를 돌리지 않았다.

    시카고 타선은 1번 타자 팀 앤더슨을 제외하고, 1회말에만 변화구를 골라내 볼넷을 4개나 얻었다.

    아리하라 역시 “상대가 예상한다고 느꼈다”며 “무엇이 문제인지 찾아서 고치겠다”고 실망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심각성을 인지한 텍사스 구단은 아리하라가 어떻게 구종 힌트를 주는지 ‘피치 티핑'(pitch-tipping) 조사에 나섰다.


    양현종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켈리 개빈 제공]

    텍사스의 또 다른 문제는 아리하라가 3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 당하면서 불펜 소모가 컸다는 점이다.  

    4명의 불펜 가운데 3명이 30개 이상의 공을 던졌고, 휴일 없는 강행군이 예정된 텍사스는 당장 27일 경기에 다른 불펜 투수를 투입해야 되는 상황에 놓였다. 

    그러나 텍사스에게는 위기지만 올해 KBO리그를 떠나 텍사스와 계약한 양현종에게는 어쩌면 빅리그 데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현종은 원정 경기에 동행하는 예비 선수 명단인 ‘택시 스쿼드’에는 포함됐지만 기복있는 경기력 때문에 40인 로스터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무릎 수술로 시즌 아웃이 선언된 로날드 구즈만이 60일 부상자 명단으로 이동하면 양현종이나 함께 ‘텍시 스쿼드’ 명단에 있는 헌터 우드에게 기회가 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스포츠 매체 ‘스포츠 호치’는 “아리하라가 추위 때문에 제구에 어려움을 겪은 것”이라며 아리하라의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악의 투구를 감쌌다.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HN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