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기용법 왜 갑자기 바꿨나…오프너 불신 or 체인지업 확신

게시판 스포츠 뉴스 양현종 기용법 왜 갑자기 바꿨나…오프너 불신 or 체인지업 확신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006
    adminadmin
    키 마스터


    ▲ 양현종 ⓒ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3년 전 오프너 전략이 등장했을 때만 해도 세간의 시선은 냉소적이었다. 그런데 1년도 지나지 않아 포스트시즌에서도 볼 수 있는 전략이 됐다. 투수력에 약점이 있는 팀들, 몸값 비싼 검증된 선발투수를 여럿 보유하지 못한데다 유망주마저 마땅치 않은 팀에는 오프너가 선택 아닌 필수로 여겨진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데뷔도 오프너 덕분에 가능했다. 선발진에 약점이 있어 긴 이닝을 던질 투수가 필요했던 텍사스는 개막 후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양현종을 빅리그에 올렸다. 양현종은 한 차례 선발 등판을 포함해 4경기 평균자책점 3.38로 메이저리그 타자들에게도 통한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다만 텍사스는 그동안 양현종을 말 그대로 비상용 선발투수로 봤다. 첫 두경기 호투와 선발투수들의 부상에도 양현종의 보직 변경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우드워드 감독은 18일까지만 해도 양현종을 선발이 아닌 두 번째 투수로 염두에 두고 있었다. 17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전략을 따르는 것처럼 보였다. 볼티모어는 우완 불펜투수를 먼저 내보내고, 좌완 선발투수를 뒤에 붙여 양키스 타선을 상대했다.

    이날 볼티모어는 양키스를 10-6으로 꺾었다. 그동안 구원투수로만 나왔던 애덤 플룻코가 오프너로 나와 1이닝을 던졌다. 플룻코가 4점이나 빼앗겼지만 두 번째 투수 브루스 짐머맨이 5⅔이닝 1실점 호투로 긴 이닝을 버티면서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다.

    그런데 우드워드 감독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돌연 계획을 수정했다. 양현종을 두 번째 투수가 아닌 선발로 기용해도 괜찮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두 가지 배경을 생각할 수 있다. 오프너를 맡아야 할 선수가 불확실했거나, 양현종의 체인지업이 양키스 오른손타자들을 이겨낼 수 있을 것으로 봤을 수 있다.

    양키스는 올해 왼손타자 상대 OPS가 0.730으로 14위다. 오른손 거포가 중심을 이루고 있는 팀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올해는 기대만큼 폭발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팀 OPS+(파크팩터를 감안한 OPS)는 100으로 정확히 평균 수준이다. 어설픈 오프너 기용보다 확실한 선발 양현종이 승리 확률을 높이는 길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이상하지는 않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