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망했다고? 6만명 운집한 엘롯라시코+성적·흥행 1위 SSG, 리그 인기 이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야구 망했다고? 6만명 운집한 엘롯라시코+성적·흥행 1위 SSG, 리그 인기 이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218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잠실, 지형준 기자]롯데 원정 팬들이 3루 응원석을 가득 메운채 열띤 응원을 선보이고 있다. 2022.05.01 /[email protected]

    [OSEN=길준영 기자]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주말 3연전 경기에 6만명에 가까운 관중이 몰렸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관중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KBO리그는 올 시즌 100% 관중 입장을 시작하며 마침내 정상화됐다. 시즌 초반에는 고척돔에서 취식이 금지되고, 전구장에서 육성응원을 하지 못하는 등 제한이 있었지만 이제는 이마저도 모두 허용이 된 상태다.

    시즌 초반 저조한 관중동원을 보이며 흥행 위기라는 지적을 받은 KBO리그는 사회가 조금씩 코로나19의 상흔에서 벗어나면서 점점 관중동원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대표적인 인기구단인 롯데와 LG가 맞붙은 지난달 29일~5월 1일 열린 잠실 3연전에서는 무려 5만9212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금요일 경기에서는 1만5681명이 입장했고 이후 주말 2경기에서는 모두 2만명이 넘는 관중이 입장했다.

    LG는 올 시즌 홈경기 평균관중 2위(1만656명)를 기록하고 있다. 원정경기 평균관중도 5위(7558명)로 나쁘지 않다. 주말 3연전에서 롯데에게 스윕을 당해 리그 5위까지 내려갔지만 시즌 초반 출발이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관중동원이 좋았다.

    리그 2위까지 치고 올라온 롯데는 홈경기 평균관중이 5위(7208명)로 생각보다 많지 않다. 하지만 성적이 점점 좋아지고 있고, 원정경기 평균관중은 1위(9585명)를 달리고 있다. 지금의 성적을 유지한다면 앞으로 관중수는 점점 더 늘어날 전망이다.

    리그 선두를 지키고 있는 SSG는 홈경기 평균관중(1만3554명)에서도 1위에 올라있다. 프랜차이즈 에이스 김광현이 돌아왔고 개막 10연승을 질주하는 등 팬들이 야구장에 와야할 이유가 많았다. 다만 오랫동안 저조한 수치를 보였던 원정경기 평균관중(5065명)은 올 시즌에도 9위에 머무르고 있다.

    KBO리그는 아직 전성기 시절의 관중동원력은 회복하지 못했다. NC(홈경기 평균관중 9위, 3863명), 키움(10위, 3772명) 등 관중동원력이 약한 팀들의 흥행 방안도 고민거리다. 하지만 주말 뜨거웠던 엘롯라시코는 KBO리그 흥행의 희망을 보여줬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길준영 기자

    예측만하면 반대로 가는 길준영 기자입니다. 문어보다는 나은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